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과 담배소매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잘 구웠네” “상쾌” … 학교 옆 편의점엔 담배 광고만 25개

    “잘 구웠네” “상쾌” … 학교 옆 편의점엔 담배 광고만 25개 유료

    ... 유혹하고 있다. 흡연의 위험성을 알리는 경고그림 가리기도 성행한다. 선필호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부연구위원은 30일 담배규제 정책포럼에서 담배 광고·진열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한다. 9~10월 전국의 학교 주변 200m 내 담배소매점 중 3000곳(편의점 1235곳)을 조사했다. 이에 따르면 소매점 10곳 중 9곳(91%)은 담배 광고를 하고 있다. 특히 아동·청소년이 ...
  • “이런 그림 보며 담배 피워야 하나” … 금연클리닉 등록 2배로

    “이런 그림 보며 담배 피워야 하나” … 금연클리닉 등록 2배로 유료

    ... 본지가 실태 파악을 위해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역·시청·종로 일대 편의점 40곳을 확인한 결과 진열된 담배의 60~70%에 경고그림이 부착돼 있었다. 서울 강남구의 한 편의점 직원 김모(28)씨는 ... 무뎌지게 될 수밖에 없다”며 “흡연율을 더 낮추려면 어떤 그림이 효과가 큰지 면밀히 분석하고 소매점 담배 광고 금지, 가향 담배 규제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권병기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장도 ...
  • [간추린 뉴스] 초·중·고 주변 소매점 83% 담배 불법 판매 유료

    학교 주변 소매점 10곳 중 8곳은 법을 위반하면서 담배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지난해 9~11월 전국 1127개 초·중·고교 주변의 편의점·수퍼마켓 2800여 곳을 조사한 결과 82.7%가 밖에서도 실내의 담배 광고가 잘 보였다. 이는 국민건강증진법·담배사업법 위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