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결승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믹스트존] 배영, 준결승에선 출발대 OK… 日 이리에, "움직이지 않았다"

    [믹스트존] 배영, 준결승에선 출발대 OK… 日 이리에, "움직이지 않았다"

    "괜찮았다, 이번엔 움직이지 않았다." 예선에서 출발대 장비 문제로 두 명의 선수가 홀로 레이스를 치르는 일이 발생했던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수영세계선수권대회 배영 종목 준결승전이 문제 없이 치러졌다. 22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배영 100m 준결승 경기가 치러졌다. 배영은 이날 오전 열린 예선에서 트리니다드 토바고의 딜런 ...
  • 6만 만에 부활한 'WCG 2019'에 12만명 문전성시

    6만 만에 부활한 'WCG 2019'에 12만명 문전성시

    ... 부문으로 진행됐다. e스포츠에서는 중국이 워크래프트3, 크로스파이어, 왕자영요, 도타2 등 4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도타2를 제외한 3개 종목에서는 중국 선수들이 결승전에 올라 실력을 과시했다. 한국은 프로모션 종목인 스타크래프트2에서 조성주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나, 기대를 모았던 워크래프트3의 장재호는 동메달에 그쳤다. 권혁빈 WCG 조직위원장이 ...
  • '신계'에 사는 완전체 사나이 12년 만에 한국에 강림하다

    '신계'에 사는 완전체 사나이 12년 만에 한국에 강림하다

    ... 때문"이라고 각별한 가족애를 드러냈다. 호날두는 인성도 '갑'이다. 호날두는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우승 후 대회 득점 2위에게 주어지는 실버부트를 팀 동료인 나니에게 선물했다. 나니는 결승전 도중 부상으로 빠진 호날두로부터 주장 완장을 넘겨받았다. 자신을 대신해 팀을 승리로 이끈 동료에게 감사의 표시를 한 것이다. 포르투갈 미드필더 히카르도 콰레스마는 호날두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
  • [현장에서] '도핑 논란' 쑨양과 호튼의 장외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현장에서] '도핑 논란' 쑨양과 호튼의 장외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4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세계선수권대회 4연패를 달성한 선수는 쑨양이 최초다. 결승전에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은 쑨양은 전광판을 확인한 뒤 손바닥으로 수면을 내리치며 포효했다. 쑨양의 포효에 관중석을 붉은 물결로 물들인 중국 관중들도 그의 이름을 연호하며 환성을 내질렀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에서] '도핑 논란' 쑨양과 호튼의 장외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현장에서] '도핑 논란' 쑨양과 호튼의 장외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유료

    ...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4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세계선수권대회 4연패를 달성한 선수는 쑨양이 최초다. 결승전에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은 쑨양은 전광판을 확인한 뒤 손바닥으로 수면을 내리치며 포효했다. 쑨양의 포효에 관중석을 붉은 물결로 물들인 중국 관중들도 그의 이름을 연호하며 환성을 내질렀다. ...
  • '신계'에 사는 완전체 사나이 12년 만에 한국에 강림하다

    '신계'에 사는 완전체 사나이 12년 만에 한국에 강림하다 유료

    ... 때문"이라고 각별한 가족애를 드러냈다. 호날두는 인성도 '갑'이다. 호날두는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우승 후 대회 득점 2위에게 주어지는 실버부트를 팀 동료인 나니에게 선물했다. 나니는 결승전 도중 부상으로 빠진 호날두로부터 주장 완장을 넘겨받았다. 자신을 대신해 팀을 승리로 이끈 동료에게 감사의 표시를 한 것이다. 포르투갈 미드필더 히카르도 콰레스마는 호날두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
  • [무알콜 취중토크①] 호피폴라 "'우승하자'고 했던 말, 이뤄지니 신기해"

    [무알콜 취중토크①] 호피폴라 "'우승하자'고 했던 말, 이뤄지니 신기해" 유료

    ... "호피폴라로서 첫 무대를 하기 전에 다같이 파이팅을 외치는데 끈끈함이 느껴지더라고요." 김 "파이널 생방송 무대하기 바로 직전에 리프트에 쪼그리고 앉아있을 때요." 하 "결승전 때 리프트 아래에서 기다릴 때 정말 그런 생각이 많이 들더라고요. 진짜 팀 같다는 생각이 들었죠."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