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남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대통령배] 김백만이 이끄는 22명의 '언더도그' 부산정보고

    [대통령배] 김백만이 이끄는 22명의 '언더도그' 부산정보고

    ... 8월 야구부 문을 연 '막내'다. 부산에 야구부가 생긴 것은 부산공고 야구부가 재창단한 1984년 이후 무려 30년 만이었다. 부산 지역에 생긴 여섯 번째 야구고(개성고·경남고·부경고·부산고·부산공고)로 기대가 컸다. 그러나 현실의 벽은 높았다. 야구단 운영의 토대가 될 수 있는 선수 수급부터 원활하게 되지 않았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인근 경쟁 고등학교의 ...
  • [대통령배] 김백만 감독의 '김현준 카드' 적중, 부산정보고 16강 안착

    [대통령배] 김백만 감독의 '김현준 카드' 적중, 부산정보고 16강 안착

    ... 부산정보고는 2014년 8월 야구부 문을 연 '막내'다. 부산에 야구부가 생긴 건 1984년 부산공고 야구부가 재창단한 이후 무려 30년 만이었다. 부산 지역의 여섯 번째 야구고(개성고·경남고·부경고·부산고·부산공고)로 기대를 모았지만, 상황이 녹록하지 않았다. 팀의 근간이 되는 선수 수급이 쉽지 않았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인근 학교로 자원들이 빠져나갔다. 그러나 부산고에서 ...
  • [대통령배] 김백만 감독의 '김현준 카드' 적중, 부산정보고 16강 안착

    [대통령배] 김백만 감독의 '김현준 카드' 적중, 부산정보고 16강 안착

    ... 8월 야구부 문을 연 '막내'다. 부산에 야구부가 생긴 건 1984년 부산공고 야구부가 재창단한 이후 무려 30년 만이었다. 부산 지역의 여섯 번째 야구고(개성고 · 경남고·부경고·부산고·부산공고)로 기대를 모았지만, 상황이 녹록하지 않았다. 팀의 근간이 되는 선수 수급이 쉽지 않았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인근 학교로 자원들이 빠져나갔다. 그러나 부산고에서 ...
  •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박재현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민정수석이 나온 경남고와 혜광고는 부산의 구도심에 있다. 지금은 해운대와 광안리 등에 밀렸지만 두 사람이 학교에 다닐 땐 부산의 중심지였다. 항도의 상징인 국제시장, 자갈치시장, 용두산공원, 영도다리 등이 있다. 문 대통령 가족처럼 이북에서 내려온 피난민과 생계를 위해 찾은 다른 지역 사람들 대부분이 여기에 정착을 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통령배] 김백만이 이끄는 22명의 '언더도그' 부산정보고

    [대통령배] 김백만이 이끄는 22명의 '언더도그' 부산정보고 유료

    ... 8월 야구부 문을 연 '막내'다. 부산에 야구부가 생긴 것은 부산공고 야구부가 재창단한 1984년 이후 무려 30년 만이었다. 부산 지역에 생긴 여섯 번째 야구고(개성고·경남고·부경고·부산고·부산공고)로 기대가 컸다. 그러나 현실의 벽은 높았다. 야구단 운영의 토대가 될 수 있는 선수 수급부터 원활하게 되지 않았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인근 경쟁 고등학교의 ...
  •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유료

    박재현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민정수석이 나온 경남고와 혜광고는 부산의 구도심에 있다. 지금은 해운대와 광안리 등에 밀렸지만 두 사람이 학교에 다닐 땐 부산의 중심지였다. 항도의 상징인 국제시장, 자갈치시장, 용두산공원, 영도다리 등이 있다. 문 대통령 가족처럼 이북에서 내려온 피난민과 생계를 위해 찾은 다른 지역 사람들 대부분이 여기에 정착을 했다. ...
  • 강호들이 몰려온다, 대통령배 고교야구 21일 개막

    강호들이 몰려온다, 대통령배 고교야구 21일 개막 유료

    ... 강릉고와 32강전에서 만난다. 올해 대통령배는 청주에서 열린다. 투수 송진우와 타자 장종훈 등을 배출한 도시다. 둘은 청주 세광고 출신이다. 송진우는 고교 2학년이던 1982년 결승전에서 경남고를 상대로 완투승을 거두고 모교를 첫 전국대회 우승으로 이끌었다. 대통령배 최고 성적은 준우승(1983년)이다. 지역 라이벌인 청주고는 대통령배에서 아직 4강에 오른 적이 없다. 청주고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