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무명 감독 정정용의 반란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무명 감독 정정용의 반란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 자제하라'라거나 '시간이 나면 책을 좀 더 읽어보라'고 권하는 정도다. 선수 자신에게 결정을 맡겼다”고 말했다. 정정용 감독은 기자회견을 끝낸 뒤, 현장에서 취재하던 기자들에게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로 “여기까지 왔으니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이젠 우짜든우승해야지예”라며 씽긋 웃어 보였다. 선수들에게 늘 '원팀(one team)'을 강조하던 정 감독에게 미디어도 '원팀'의 협력 파트너였다. ...
  • 무명 감독 정정용의 반란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무명 감독 정정용의 반란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 자제하라'라거나 '시간이 나면 책을 좀 더 읽어보라'고 권하는 정도다. 선수 자신에게 결정을 맡겼다”고 말했다. 정정용 감독은 기자회견을 끝낸 뒤, 현장에서 취재하던 기자들에게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로 “여기까지 왔으니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이젠 우짜든우승해야지예”라며 씽긋 웃어 보였다. 선수들에게 늘 '원팀(one team)'을 강조하던 정 감독에게 미디어도 '원팀'의 협력 파트너였다. ... #U-20 축구대표팀 #정정용 #반란 #정정용 감독 #대표팀 감독 #정정용 정정용 #결승 #지도자
  • [종합IS] 홍자, 경솔한 언행에 전성기 끝날 위기
    [종합IS] 홍자, 경솔한 언행에 전성기 끝날 위기 ... 줄 알았다. 여러분이 이렇게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시니 너무 힘나고 감사드린다.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될까요? 우리 외가는 전부 전라도다.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다 내 어머니이듯 경상도도 전라도도 다 나에게는 같은 고향"이라고 말했다. 굳이 하지 않아도 될 말을 내뱉으면서 현장에 있는 관객들도 이후 그 말을 들은 전라도민들도 황당하고 불쾌한 상황이 됐다. 경솔한 언행으로 ...
  • "깊이 반성…" 홍자, 지역 비하 발언 사과에도 비판 계속 [종합]
    "깊이 반성…" 홍자, 지역 비하 발언 사과에도 비판 계속 [종합] ... 실망하셨을 많은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홍자는 지난 7일 전남 영광에서 열린 법성포 단오제 개막식에 참여해 축하 무대를 꾸몄다. 무대 도중 홍자는 관객에게 인사를 하며 "송가인이 경상도 가서 울었다고 한다. 그 마음을 알 것 같다"며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을 줄 알았는데"라고 말했다. 또 "열화와 같은 성원 보내주셔서 너무 힘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무명 감독 정정용의 반란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무명 감독 정정용의 반란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유료 ... 자제하라'라거나 '시간이 나면 책을 좀 더 읽어보라'고 권하는 정도다. 선수 자신에게 결정을 맡겼다”고 말했다. 정정용 감독은 기자회견을 끝낸 뒤, 현장에서 취재하던 기자들에게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로 “여기까지 왔으니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이젠 우짜든우승해야지예”라며 씽긋 웃어 보였다. 선수들에게 늘 '원팀(one team)'을 강조하던 정 감독에게 미디어도 '원팀'의 협력 파트너였다. ...
  • 무명 감독 정정용의 반란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무명 감독 정정용의 반란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유료 ... 자제하라'라거나 '시간이 나면 책을 좀 더 읽어보라'고 권하는 정도다. 선수 자신에게 결정을 맡겼다”고 말했다. 정정용 감독은 기자회견을 끝낸 뒤, 현장에서 취재하던 기자들에게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로 “여기까지 왔으니 끝까지 함 가보입시더. 이젠 우짜든우승해야지예”라며 씽긋 웃어 보였다. 선수들에게 늘 '원팀(one team)'을 강조하던 정 감독에게 미디어도 '원팀'의 협력 파트너였다. ...
  • 미역국의 재발견…여름 보양식으로 훌륭하네
    미역국의 재발견…여름 보양식으로 훌륭하네 유료 ... 대세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반찬 중 하나였던 새우장이나 전복장을 특화한 것처럼 미역국도 단순한 국에서 화려한 요리로 특화됐다”는 얘기다. 그는 또 “밀양·부산 지역의 돼지국밥처럼, 경상도의 가자미 미역국이나 제주도의 옥돔 미역국 등 지역색이 짙은 메뉴를 고급스럽게 포장해 전국구 메뉴로 제안하는 시도 역시 활발할 것”으로 내다봤다. 유지연 기자 yoo.jiyoen@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