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양호 회장 작년말 “압수수색 18번 받았다” 토로
    조양호 회장 작년말 “압수수색 18번 받았다” 토로 유료 ... 1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 행사를 강조한 이후 주주가 대기업 사주의 경영권박탈한 첫 사례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조 회장은 지병인 폐 질환에다 최근 그에게 닥친 극심한 ... 한진해운은 경영난을 겪다 2017년 파산했다. 필리핀 수비크 조선소 부실을 떠안은 한진중공업의 경영권은 한진가의 손을 떠났다. 한진가의 비극은 현재진행형이다. 조양호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주력 ...
  • '포스트 조양호' 조원태, 경영 승계 '첩첩산중'
    '포스트 조양호' 조원태, 경영 승계 '첩첩산중' 유료 ... 순탄하지 않았다. 조 회장은 지난달 27일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20년 만에 사내이사직을 박탈당했다. 지난해는 장녀와 차녀·부인이 차례로 사정기관에서 조사받았고, 포토 라인에 섰다. 여러 ... 도울 수 있는 '우군'도 건재하다. 문제는 조 사장의 지분율이다. 조 사장이 경영권을 승계하려면 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한진칼 지분을 충분히 확보하고, 대한항공 사내이사를 ...
  • [송호근 칼럼] 벚꽃 그늘 쪽으로
    [송호근 칼럼] 벚꽃 그늘 쪽으로 유료 ... 이치다. 아시아나 박삼구회장의 퇴진은 부실경영을 자인한 도덕적 결단이지만 올해 안에 1조 3천억원을 조달해야 할 후임자와 직원들에겐 이 무슨 천형(天刑)인가. 대한항공 조양호회장 경영권 박탈이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 책임원칙)의 의당한 결과라 해도 직무에 헌신했던 임직원들에겐 신뢰 파산에 다름없다. CEO의 도덕적 타락과 과욕 무능의 폐해를 임직원과 협력사들이 온통 떠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