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2015년 문재인 대표와 2019년의 문재인 대통령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2015년 문재인 대표와 2019년의 문재인 대통령 유료 ━ 박근혜와 문재인 경제 정책의 명암 2015년 3월 17일 청와대 여야 영수회담에서 문재인 새정연 대표가 '경제 정책은 실패했고 총체적 위기“라며 '이런 식으로는 경제를 살릴 수 ... 그런데도 문 대표는 공격의 고삐를 놓치지 않았다. 영수회담 이튿날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의 경제 성과'라는 보도자료를 내고 “야당의 근거 없는 경제 위기론경제를 더욱 어렵게 만든다”며 ...
  • 국가채무비율 40% 논쟁, 정해진 기준은 없다
    국가채무비율 40% 논쟁, 정해진 기준은 없다 유료 ... 기준에 대한 논쟁이 심화하고 있다. 발단은 지난 16일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재정 건전성 관리의 마지노선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 ... 38.2%였다. 이에 자유한국당에선 “40% 선이 깨지면 국가가 부도난다”(정미경 최고위원)며 위기론을 제기하고 있다. '채무비율 40%는 재정 위기의 한계선'이라는 주장에 더불어민주당은 아무 ...
  • [이정재의 시시각각] “경제, 성공으로 가고 있다”라니
    [이정재의 시시각각] “경제, 성공으로 가고 있다”라니 유료 ... 대통령이 어떤 창을 통해 세상을 보나 궁금했다. 전공 분야라는 검찰이나 북한은 그렇다 치고 경제를 잘 모르는 대통령이니 청와대 참모들 눈으로 경제를 본다고 생각했다. 1기 멤버인 장하성 정책실장, ... 소득주도성장이 옳은 길이라고 주장하고, 최저임금의 과속을 비판하지 않으며, 펀더멘털과 거시경제는 튼튼하다고 말하고 경제 위기론에는 눈을 감았다. 하기야 대통령이 “다른 의견을 많이 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