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한·미 간 성장률과 실업률 역전, 그 심각한 이유들 유료 요즘 경제가 말이 아니다. 1분기 성장률은 -0.4%를 기록해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회원국 중 꼴찌를 기록했다. 지난해(한국 2.67%, 미국 2.86%)에 이어 올해도 미국보다 ... 여기엔 여러 요인이 있을 것이다. 미·중 무역분쟁에서 보듯 미국이 다른 나라에 큰 혜택을 주는 경제정책을 쓸 여력이 사라지고 있다. 한국이나 중국과 같은 나라들이 어느새 미국의 어깨를 위협하고 ...
  • 21년 만에…한·미 올해 성장·실업률 동반 역전 가능성
    21년 만에…한·미 올해 성장·실업률 동반 역전 가능성 유료 지난해 한국과 미국의 경제성장률이 역전된 데 이어 올해는 실업률에서도 한국과 미국의 지표가 역전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연 단위로 한·미 성장률·실업률이 동반 역전된 것은 지금까지 ... yesok@joongang.co.kr] 미국의 경우 트럼프 정부의 규제개혁과 기업 활성화 정책으로 투자가 확대되면서 새로운 일자리가 늘어나는 선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덕분에 2010년 글로벌 ...
  • [이하경 칼럼] 줏대없이 강대국 눈치나 보면 무시당하다 죽는다
    [이하경 칼럼] 줏대없이 강대국 눈치나 보면 무시당하다 죽는다 유료 ... 있다. 중국도 삼성·SK하이닉스에 미국 정부의 요구에 따르지 말라고 눈을 부라리고 있다. 경제와 안보의 팔다리가 찢겨나가는 거열형(車裂刑)이 집행되고 있다. 줏대도, 전략도 없이 강대국의 ... 술을 마신 적도 있다. 메르켈총리는 푸틴에게 종종 독일 맥주를 보낸다. 정권이 바뀌면 기존 정책도, 인맥도 망각하는 한국과는 다르다. 우윤근은 러시아통인 이석배 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를 후임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