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최다 유통 지폐, 탈세·뇌물 오명도…10살 된 '5만원권' 명암
    최다 유통 지폐, 탈세·뇌물 오명도…10살 된 '5만원권' 명암 [앵커] 세상에 나온 지 10년, 5만원권은 어느새 가장 많이 쓰는 지폐가 됐습니다. 경조사비를 낼 때도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은 5만원권을 씁니다. 어두운 면도 있습니다. 탈세와 뇌물, 비자금 사건이 터질 때마다 단골로 등장하는 것이 5만원권 뭉치입니다. 또 계속 찍어 내는데도 어딘가에 숨어서 잘 돌아오지 않습니다. 5만원권의 명암을 송지혜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
  • 10살된 5만원권…경조사 출연 독차지하며 발행액 10배로
    10살된 5만원권…경조사 출연 독차지하며 발행액 10배로 5만원권이 시중에 가장 많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포토] 신사임당을 앞세운 5만원권이 23일 10살이 된다. 2009년 국내 최고액권으로 등장한 뒤 경조사 등에 주로 쓰이며 10년만에 주요 유통 화폐의 자리를 꿰찼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5만원권 발생 10년의 동향 및 평가'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시중에 유통되는 은행권 10장 중 4장 ... #자기앞수표 #만원권 #5만원권 발생 #5만원권 등장 #1만원권 5장
  • 디자이너 그룹 '오알크루' 부산 대표 창업기업에 선정되다
    디자이너 그룹 '오알크루' 부산 대표 창업기업에 선정되다 ... KISSATEN 이라는 일본의 찻집 문화의 영향을 받았다”며, "한국의 커피역사 또한, 시대적 배경상 기사텐 문화의 영향을 받고 이를 재해석한 카페 브랜드를 만들기로 했다. 브랜드의 시대적 배경조사에 시간을 많이 쏟았다"고 전했다. 감성소비와 체험을 통해 문화코드와 브랜드 가치를 연계하여 단순하게 커피를 파는 카페, 스타트업의 업무공간이 아닌 문화를 통해 브랜드 친밀도와 신뢰도, ...
  • 부모 숨지거나 분가하고도 가족수당 챙긴 서울교통공사 직원 237명 징계
    부모 숨지거나 분가하고도 가족수당 챙긴 서울교통공사 직원 237명 징계 ... 가족수당을 10년 넘게 장기적으로 가족수당을 부당하게 수령했거나 자체 감사에서 2회 이상 적발된 직원 19명은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해 검찰에 고소했다. 서울교통공사는 부양가족 사망 시 경조사비 지급 신청을 하면 가족수당 상실 신고가 자동으로 연동되는 시스템을 개발해 지난해 12월부터 운영 중이다. 또 급여명세서에 가족수당 지급 대상자임을 명시하고, 변동이 있을 경우 즉시 신고할 ... #서울교통공사 #가족수당 #가족수당 지급 #가족수당 부당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조인스

| 지면서비스
  • [KLPGA 심층기획] 임원 선출 권리 빼앗기는데…스스로 찬성표 던지는 대의원
    [KLPGA 심층기획] 임원 선출 권리 빼앗기는데…스스로 찬성표 던지는 대의원 유료 ... 온라인상에서 투표하는데, 산술적으로 15표 이상을 받으면 당선, 20표 이상은 안정선이라고 여겨져 그 이상의 표 확보가 관건”이라며 “밥을 사고 술을 사면서 표를 호소하는 것은 기본이고, 경조사가 있을 때마다 얼굴을 비추면서 선거운동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렇게 선발된 대의원이 총회 구성원으로 제대로 된 역할을 행사하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KLPGA 정관에 따르면, 총회에서 ...
  • 문전박대·욕설·성희롱까지…고달픈 통계청 조사원
    문전박대·욕설·성희롱까지…고달픈 통계청 조사원 유료 ... 한 번은 조사차 방문했는데 원룸 주인이 마침 이삿짐을 옮기고 있더라. 같이 팔 걷어붙이고 짐 옮기고, 설거지하는 데 손을 보탰다. 어르신이 쓰러질 것 같아서 병원에 데려간 적도 많다. 때론 경조사까지 챙긴다. 조사에 불응하는 가구를 설득하기까지 잡는 평균 기간이 '6개월'이다. 한 번에 설득하는 건 꿈도 못 꾼다. 무조건 듣는다(경청)→“저라도 같은 심정일 것 같아요”(공감)→“여러모로 ...
  • 문전박대·욕설·성희롱까지…고달픈 통계청 조사원
    문전박대·욕설·성희롱까지…고달픈 통계청 조사원 유료 ... 한 번은 조사차 방문했는데 원룸 주인이 마침 이삿짐을 옮기고 있더라. 같이 팔 걷어붙이고 짐 옮기고, 설거지하는 데 손을 보탰다. 어르신이 쓰러질 것 같아서 병원에 데려간 적도 많다. 때론 경조사까지 챙긴다. 조사에 불응하는 가구를 설득하기까지 잡는 평균 기간이 '6개월'이다. 한 번에 설득하는 건 꿈도 못 꾼다. 무조건 듣는다(경청)→“저라도 같은 심정일 것 같아요”(공감)→“여러모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