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의 시시각각] 잊어주세요 개각

    [최상연의 시시각각] 잊어주세요 개각 유료

    ... 해봤다. 여러 의혹을 청와대가 몰랐을 리 없다. 알면서도 내밀어 궁색한 현안은 덮고 정국을 좀 바꿔보자는, 말하자면 '문 정부식 잊어주세요 이벤트' 같은 거 말이다. 어쨌든 외교안보팀 경질 등의 '정부 리스크' 불만이 '조국 찬반'으로 옮겨가고 있지 않나. 그런데 조국은 사석(捨石)이 아닌 모양이다. 게다가 '잊어 달라'는 건 '지금까지의 운전 잘못을 덮자'는 판단이 전제다. ...
  •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장신 공격수 김신욱, 이번엔 대표팀 뽑힐까 유료

    ... 수퍼리그에서 가장 압도적인 스트라이커 중 한 명”이라고 전했다. 상하이와 다롄의 맞대결은 최강희 감독의 '복수혈전'으로 주목받았다. 최 감독은 지난 2월 다롄 이팡에 부임했지만, 5개월만에 경질됐다. 당시 “더욱 지명도 높은 지도자가 필요하다”던 다롄은 라파엘 베니테스(59·스페인) 전 뉴캐슬 유나이티드(잉글랜드) 감독을 데려왔다. 최 감독은 베니테스 감독과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 ...
  • '14년 전 그 때'처럼… 부임하자마자 FA컵 우승 노리는 최강희

    '14년 전 그 때'처럼… 부임하자마자 FA컵 우승 노리는 최강희 유료

    ... 중국 무대에 진출했지만 모기업의 도산으로 결별했고, 올해 2월 다롄 이팡의 지휘봉을 잡았다. 그러나 라파엘 베니테즈(59·스페인) 감독을 영입하고자 했던 다롄 이팡은 형식상 사임, 사실상 경질의 형태로 최 감독과 결별했고, 팀을 떠난 최 감독은 상하이 선화로 자리를 옮겨 중국 무대 도전을 이어갔다. 그리고 절묘하게도, FA컵 준결승에서 자신을 버린 다롄 이팡을 만나 짜릿한 승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