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밤길 여성 노린 바바리맨 '안심이앱' 신고로 잡았다
    밤길 여성 노린 바바리맨 '안심이앱' 신고로 잡았다 유료 ... 귀가를 위해 구축한 '안심이앱'을 통해 들어온 긴급신고로 성범죄자가 신고 10분 만에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안심이앱으로 현행범이 검거된 최초 사례다. 안심이앱은 서울 전역에 설치된 4만대의 ... 가해 남성 강모씨를 검거했다. 피해자가 가해자와 마주치기 원치 않자 노 요원은 이 사실도 경찰관에게 전달했다. 경찰은 양측을 분리해 불광지구대로 이송했다. 2017년 5월 출시된 안심이앱은 ...
  • [취재일기] 대림동 여경 논란 잠재우기, 경찰 손에 달렸다
    [취재일기] 대림동 여경 논란 잠재우기, 경찰 손에 달렸다 유료 최선욱 사회팀 기자 '대림동 여경' 논란을 두고 경찰관들이 대놓고 하지 못하는 말이 있다. “술 취한 사람 난동 부리는 걸 제압하는 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쉽지 않다”는 이야기다. ... “남자분 나오세요!”라며 시민에게 도움을 청하는 모습에 실망한 사람들이다. 하지만 일선 지구대·파출소에서 취객의 폭력을 맞닥뜨려본 경찰관들은 “대응을 잘 한 건데 사람들이 비난하고 있어서 ...
  • “남자분 나와요, 빨리 빨리” 취객 제압 못한 여경 논란
    “남자분 나와요, 빨리 빨리” 취객 제압 못한 여경 논란 유료 경찰이 인터넷상에서 논란이 불거진 '대림동 여경' 영상 전체(1분59초)를 공개했지만 경찰에 대한 비판은 오히려 더 가중되는 양상이다. 영상에 찍힌 사건은 지난 13일 서울 구로구 구로동 ... 비해 여성 경찰관이 맡기에 더 적합한 사건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기존에 형사과나 수사과, 지구대 등 남성 경찰관의 영역이라고만 치부했던 곳에서도 능력을 발휘하는 여성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