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택시비 많이 나왔다…” 운전기사 폭행한 60대男 징역형
    “택시비 많이 나왔다…” 운전기사 폭행한 60대男 징역형 ... 7200원을 요구하자 “택시요금이 왜 이렇게 많이 나왔냐”며 욕설하고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경찰에게도 행패를 부렸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는 구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중 경찰관에게 “아주 X같은 XX, 너는 경찰관이 되지 않았으면 사이코패스가 됐을 것”이라며 모욕했다. 문 부장판사는 “범행 내용과 결과, 범행 경위와 동종 누범이 있다는 점을 참작했다”면서도 “택시기사의 ... #운전기사 #택시비 #60대남 징역형 #운전자 폭행 #서울남부지법 형사
  • 17개월 아기 깡마른 채 숨져…경찰, 20대 친모 학대 혐의 수사
    17개월 아기 깡마른 채 숨져…경찰, 20대 친모 학대 혐의 수사 ... 함구했지만, 아르바이트를 하며 A양을 키웠다고 했다. B씨의 남편이 외지에 나가 있어 수개월 전부터 A양과 단둘이 살고 있었던 사실도 파악했다. 경찰은 B씨의 아동학대를 의심하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지난 23일 국과수에서 부검 결과가 통보돼 B씨에 대한 아동학대 정황을 파악하기 위해 참고인 조사를 하고 있다”며 “부검 결과 역시 외력에 의한 사망은 아니라는 결론이 나왔다. 발견 ... #영유아 #경찰 #충남 당진경찰서 #친모 학대 #경찰 조사
  • 배우 한지선, 택시기사·경찰 폭행 논란…'벌금형 집행유예'
    배우 한지선, 택시기사·경찰 폭행 논란…'벌금형 집행유예' ... 9월 강남 인근에서 술에 취한 채 택시를 타 기사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때린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러한 한씨의 행패는 파출소로 연행된 뒤에도 계속 되었다고 합니다.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팔을 무는 등 경찰관들도 폭행한 것인데요. 결국 폭행에 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더해져 벌금 500만 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하지만 60대 택시기사는 ...
  • [이슈IS]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초면에' 하차→이틀째 실검 1위
    [이슈IS]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초면에' 하차→이틀째 실검 1위 ... 퇴출됐다. 이틀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랭크됐다. 배우 한지선은 지난해 9월 서울 강남 인근 택시 운전석에 올라타 60대 택시 운전기사를 폭행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인근 파출소로 연행하는 과정에도 폭력을 행사해 폭행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이 사실은 지난 23일 알려졌다. 실명이 공개됨과 동시에 한지선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대림동 여경 논란 잠재우기, 경찰 손에 달렸다
    [취재일기] 대림동 여경 논란 잠재우기, 경찰 손에 달렸다 유료 최선욱 사회팀 기자 '대림동 여경' 논란을 두고 경찰관들이 대놓고 하지 못하는 말이 있다. “술 취한 사람 난동 부리는 걸 제압하는 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쉽지 않다”는 이야기다. 서울구로경찰서 소속 한 여성 경찰관이 취객을 제압하는 모습이 17일 공개된 뒤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나 포털사이트에선 악성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선임 경찰관이 취객을 제압할 ...
  • 경찰 뺨 때린 취객…'대림동 여경' 이젠 테이저건 쏠 수 있다
    경찰 뺨 때린 취객…'대림동 여경' 이젠 테이저건 쏠 수 있다 유료 테이저건 최근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대림동(실제 행정구역은 서울 구로동) 여경' 영상에는 술 취한 중국동포 남성이 출동한 경찰관의 뺨을 때리는 장면이 담겼다. 다른 중국동포 남성은 여경을 밀치기까지 한다. 출동 경찰관들은 제압 과정에서 수갑 외 다른 장구는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앞으로 대림동 여경 같은 상황이 발생할 경우 경찰관은 피의자를 ...
  • [서소문 포럼] 화성 검찰 vs 금성 경찰
    [서소문 포럼] 화성 검찰 vs 금성 경찰 유료 ... 지켜보면서 수사가 옳은 방향으로 진행되도록 통제하는 행위다. 2017년 경찰이 식품의약 관련 뇌물 사건을 수사하면서 세무공무원만 구속하고 돈 받은 경찰은 쏙 빼놓은 걸 검찰이 밝혀내 경찰관을 구속한 사례를 거론한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수사를) 당하는 사람 기준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말한 건 경찰의 부당한 수사를 검찰이 감시해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반면 경찰은 '지휘'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