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관 대기발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식당에서 흉기 난동부린 男···경찰은 뒷걸음치며 지켜만 봤다

    식당에서 흉기 난동부린 男···경찰은 뒷걸음치며 지켜만 봤다

    ... 여주인에게 흉기를 휘두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초동조치가 부실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찰관이 남성을 제압하기는커녕 뒷걸음질을 쳤고, 이에 남성이 여주인에게 돌아가 또다시 흉기 위협을 ... 미흡했다는 것이다. 2인 1조 근무 규정도 준수하지 않았다. [JTBC] 경찰은 당시 출동했던 경찰관대기발령 조치하는 한편 대처 과정에서 잘못된 부분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당진경찰서 ...
  • '식당 흉기 난동' 아찔한 순간…출동 경찰, 지켜보기만

    '식당 흉기 난동' 아찔한 순간…출동 경찰, 지켜보기만

    ... 우리가 해줄 수 있는 게 없다, 자녀들이 (어머니가) 걱정돼서 CCTV를 설치한 거예요.] 당진경찰서 측은 흉기를 든 피의자를 진정시키려 계속 설득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출동했던 경찰관대기발령 조치하고 자체 감사에도 들어갔습니다. JTBC 핫클릭 흉기에 찔려 쓰러졌는데…경찰은 그저 바라보기만? 자수하러 온 피의자에 "다른 서로 가라"…경찰 대응 논란 현장 떠난 경찰…피해자가 ...
  • 여성 신고자 패대기친 경찰 "팔 잡아당겨 제지"…CCTV 보니

    여성 신고자 패대기친 경찰 "팔 잡아당겨 제지"…CCTV 보니

    [YTN] 차량 훼손 범인을 잡아달라고 신고한 중년 여성이 출동 경찰관에게 패대기를 당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신고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출동한 경찰관이 신고인 A씨를 넘어뜨리는 정황이 확인돼 해당 경찰관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소재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
  • [뉴스브리핑] 중국인 여행객 소시지서 '돼지열병 유전자' 확인

    [뉴스브리핑] 중국인 여행객 소시지서 '돼지열병 유전자' 확인

    ... 이 바이러스의 생존 여부를 최종 확인할 예정입니다. 2. "민원인 목덜미 잡아 넘어뜨려"…경찰관 대기발령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경찰관이 민원인의 목덜미를 ... 촬영하려 했고, 휴대전화를 빼앗는 과정에서 폭행이 일어났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대기 발령 조치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할 계획입니다. 3. 에어부산기, 제주 이륙 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피의자 윤 총경, 유인석·최종훈·박한별과 골프쳤다

    피의자 윤 총경, 유인석·최종훈·박한별과 골프쳤다 유료

    ... 경찰에게 사건 진행 상황을 물어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을 담당했던 강남경찰서 출신 경찰관 3명도 입건(업무상 비밀누설 혐의)돼 피의자로 입건된 현직 경찰관은 4명으로 늘었다. 경찰 ... 7월 청와대 파견을 거쳐 지난해 8월부터 경찰청에서 근무했다. 경찰청은 16일 윤 총경을 대기발령 조치했다. ◆중앙지검, 버닝썬 형사3부 배당 =서울중앙지검은 국민권익위원회 서울중앙지검은 ...
  • '경찰총장' 윤 총경 대기발령…유리홀딩스 대표와 골프 인정, 청탁은 부인 유료

    ... 무마한 혐의를 받는 강남경찰서 소속 김모 경위를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했다. 이 사건에서 현직 경찰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 건 처음이다. 경찰이 내부 수사에 팔을 걷어붙인 건 최근 '승리 ... 지난해 8월부터는 경찰청 과장급으로 부임했다. 경찰청은 잡음이 불거지자 16일 윤 총경을 대기발령했다. 관련기사 “강남 클럽, 포주MD 월수 1억 넘어…아이돌을 사업에 활용” 정준영 단톡방 ...
  • 부하 경찰에게 욕설한 전 용산서장 강등 유료

    부하 직원에게 막말을 하고 보복성 인사발령을 냈다는 이유로 경찰서장(총경)이 경정으로 1계급 강등되는 중징계를 받았다. 경찰청은 자신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 경찰관에게 욕설을 하고 관할 내 파출소로 전출시킨 김경원(49) 전 서울 용산경찰서장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총경에서 경정으로 1계급 강등시키기로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추천 기사 나경원·이혜훈·조윤선…갈수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