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수사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윤석열 총장' 직후 조국·박상기 교체설도 거론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윤석열 총장' 직후 조국·박상기 교체설도 거론 유료

    ... 있다. '윤석열 총장'과 검찰의 독점을 막기 위한 사정(司正)기관 '내부자'들에 대한 제2의 정렬이 뒤따를 것이란 전망들이다. 청문회 '버럭' 대응을 막아라 청문회 준비팀은 검찰과 경찰수사권 조정, 공직자비리 수사처 등 검찰개혁에 대한 윤후보자의 입장을 중립적으로 정리하는데 신경을 쓰고 있다. 그는 “나는 플레이어에 불과하다”며 명확한 견해를 보인 적이 없다. 여기다 ...
  • [사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앞에 놓인 과제들 유료

    ... 칼을 휘두르다가 '정권의 시녀'라는 낙인이 찍힌 검찰의 무소불위 권한을 분산하고 힘을 빼는 것은 시대적 과제다. 검찰이 내려놓을 것은 과감하게 내려놓아야 한다. 그렇다고 검찰에서 뺏은 수사권경찰에 나눠주고 수사종결권까지 보장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요즘 경찰의 각종 부실 수사를 보면 불안하기 짝이 없지 않은가. 무작정 청와대와 코드 맞추기를 하기 보다는 내부의 의견을 귀담아 ...
  • [사설] 이런 부실한 현장 수사 실력으로 무슨 수사권 조정인가 유료

    경찰의 부실 수사가 이슈로 등장했다. 112 신고부터 초동 수사, 증거 수집까지 수사 전반에서 어처구니없는 대응이 드러나고 있다. 능력 부족에 의지 부족, 직업의식 부족까지 겹치면서 ... 및 종결권을 주는 게 과연 옳은 방향일까. 시민들이 과연 수긍할 수 있을까. 온라인에선 “경찰수사권 독립을 요구할 능력이 되느냐”는 비판이 이어진다. '경찰을 믿고 생명과 안전을 맡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