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훈 칼럼] 양극의 독침
    [최훈 칼럼] 양극의 독침 유료 ... 숙주(宿主)가 됐다. 민주화가 진전된 90년대 들어 그들의 유토피아이던 소련이 무너지고 북한 발 '고난의 행군'이 수십만 명을 아사시켰다. '반미'와 '가자 북으로''독재 타도'의 동력은 고갈됐다. 머쓱해진 그들이 되살린 과녁은 '친일'. 과거사 사죄에 미온적인 일본, 인화력 강한 대중의 불만은 훌륭한 타깃이었다. 더구나 '친일파=기득권=독재자의 후예'라는 '일석삼조(一石三鳥)'의 ...
  • [김용하의 이코노믹스] 국민은 사회정의 흑기사 대신 투자의 귀재를 원한다
    [김용하의 이코노믹스] 국민은 사회정의 흑기사 대신 투자의 귀재를 원한다 유료 ... 3대 연기금으로 꼽히는 국민연금은 지난해 말 637조원의 기금을 쌓았다. 국내총생산(GDP)의 35.7% 규모에 달한다. 덩치가 큰 만큼 기금운용 수익률이 1%포인트 높아지면 적립기금 고갈 연도가 5년 연장된다는 추계가 나온다. 기금운용의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는 의미다. 따라서 지난해 국민연금의 기금운용 수익률이 -0.92%라는 결산보고는 모든 국민에게 ...
  • [송호근 칼럼] 혁명세대의 독창
    [송호근 칼럼] 혁명세대의 독창 유료 ... 군부에 저항했던 80년대 혁명세대, 이제 그대들의 행진곡이 향기를 잃고 있다는 신호다. 그대들의 말과 행동에 아집이 서렸다는 뜻이다. 혁명세력이든 수구세력이든 성과를 내지 못하면 인내심은 고갈된다. 예나 지금이나, 혁명과 수구의 성패를 가름하는 뇌관은 경제다. 시민들이 전두환 폭정을 감내했던 이유는 경제 호황이었다. 정의가 경제에 맥을 못 춘다는 사실은 선후진국을 막론하고 널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