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려시티개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검찰, 조국 모친 집 찾아가…경비원 “집에 없다 하니 돌아가”

    검찰, 조국 모친 집 찾아가…경비원 “집에 없다 하니 돌아가” 유료

    ... 피하려 일가가 위장매매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씨는 웅동학원의 비리 의혹에도 관련돼 있다. 2006년 조 장관 동생 부부는 코바씨앤디라는 업체를 설립했고 동생이 대표로 있던 고려시티개발의 채권 51억원(공사 대금 16억원+지연 이자)을 인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같은 해 웅동학원을 상대로 '대금 청구 소송'을 냈는데, 웅동학원은 변론을 하지 않았고 코바씨앤디는 그대로 승소했다. ...
  • [단독]檢, 웅동학원 채권 의혹캔다···14억 빌려준 사업가 소환

    [단독]檢, 웅동학원 채권 의혹캔다···14억 빌려준 사업가 소환 유료

    ... 사용했고 누적 이자 납입을 위해 추가로 5억원을 대출받아 이자를 납부했다”고 작성한 문건도 확보했다고 한다. 당시 공사를 진행한 회사는 조 후보자의 아버지와 동생이 각각 대표로 있던 고려종합개발고려시티개발이다. 웅동학원 관련 검찰 수사가 상당 부분 진행된 만큼 조 후보자의 동생과 최근까지 웅동학원 이사장을 맡은 조 후보자 어머니에 대한 소환조사가 곧 이뤄질 전망이다. ...
  • [팩트체크]조국 간담회서 “모른다” 141회…야당 “법 미꾸라지”

    [팩트체크]조국 간담회서 “모른다” 141회…야당 “법 미꾸라지” 유료

    ... 이사를 맡았던 웅동학원 의혹에 대해서도 대부분 모른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의 동생은 건설사 고려시티개발을 통해 1996년 아버지가 이사장으로 있는 학교법인 웅동학원 공사를 맡았다가 대금을 받지 못해 ... “삼청(三請·세 번째로 찬성)합니다”라고 하는 대목이 나온다. 부친이 대표를 맡았던 건설사 고려종합개발에 과거 웅동학원 공사대금을 갚기 위해 웅동학원 재산을 팔자고 논의한 기록이다. 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