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반미'가 사라졌다고? '계산된 반미 실종 사건' 추적기
    '반미'가 사라졌다고? '계산된 반미 실종 사건' 추적기 유료 ... 종전선언, 평화협정을 외쳤다. 2017년 11월 6일 '반트럼프 반미투쟁본부' 회원들이 주한 미국 대사관 인근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트럼프 ... 미지근하게 반응했다. 이런 태도 변화는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주요국 대사를 역임한 전직 고위 외교관은 "반미 진영이 북·미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전략적 계산을 한 것 같다"고 풀이했다. ...
  • [사설 속으로] 오늘의 논점 -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사설 속으로] 오늘의 논점 -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유료 ... 5개 팀 30명으로 확대하고 자금출처와 배후를 캐겠다고 뒷북을 치고 있다. 어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히려 우리가 (댓글 조작 사건의) 피해자”라며 “매크로(작동 반복 수행 프로그램)를 ... 필요가 있다.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킬 수 있는 실명제 도입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댓글 작성자 등급제 도입 등 책임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철저한 진상 ...
  • "300만원 내면…연예인 수십 명 뒷돈 주고…"
    "300만원 내면…연예인 수십 명 뒷돈 주고…" 유료 ... 취재 결과 뒷돈이 집중적으로 오가는 부문은 공로상·예총회장상·사회봉사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 등급에 따라 '공정가격'도 정해져 있다. 사회봉사상은 300만원, 예총회장상은 500만원이 정가라고 한다. 돈이 모자라면 값을 깎아 주기도 한다는 게 협회 회원들의 증언이다. 취재팀은 지난해에만 10여 명의 수상자가 협회 관계자들에게 돈을 주고 상을 받았다는 증언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