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은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고은
(高銀 )
출생년도 1933년
직업 문화예술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이슈검색

|

#고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투 촉발 최영미 “내가 정말 여, 여류시인이 되었단 말인가”

    미투 촉발 최영미 “내가 정말 여, 여류시인이 되었단 말인가” 유료

    ... 성폭력 행태를 고발하며 문학계 '미투(Me Too) 운동'을 촉발한 최영미(58) 시인이 6년 만에 신작 시집 『다시 오지 않는 것들』(이미출판사·작은 사진)로 돌아왔다. 이번 시집에는 고은 시인의 성폭력을 고발하는 내용으로 미투 운동을 촉발한 계기가 됐던 시 '괴물'을 포함해 '독이 묻은 종이' '여성의 이름으로' 등 미투와 관련된 시 다섯 편 등 약 50편이 수록돼 있다. ...
  • 20만명 찾은 청도 철가방극장, 전유성 떠나자 발길 뚝

    20만명 찾은 청도 철가방극장, 전유성 떠나자 발길 뚝 유료

    ... 있다. 시 측이 연극촌 활성화를 위해 밀양문화재단을 통해 '청년 K-STAR 밀양연극아카데미'를 발족하면서다. 셀럽 몰락으로 타격을 받은 곳은 김해나 밀양만이 아니다. 성추행 의혹을 받는 시인 고은(86)씨에 거처(문화향수의 집)를 제공한 데 이어 문학관을 세우려던 수원시도 곤욕을 치렀다. 문화계의 미투(Me Too) 바람은 지방에도 뼈저린 교훈을 남겼다. 셀럽 활용 마케팅이 부메랑으로 ...
  • 한국은 도덕·윤리적 선진국 아니다…서로 견제 '체크 앤 밸런스 문화' 필요

    한국은 도덕·윤리적 선진국 아니다…서로 견제 '체크 앤 밸런스 문화' 필요 유료

    ... 문화가 발달해야 한다. 금욕적인 삶을 추구하는 사람이나 학문하는 사람, 봉사하는 사람들이 똑같이 존중받고 사회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어야 전반적인 문화 수준이 올라가고 정치도 좋아진다.” 고은 판결, 윤리의 발생 근본 따져봐야 화제를 바꿔보자. 극단적인 자본주의의 폐해를 경고하는 목소리가 잇따른다. 성장 일변도가 환경 오염을 가속화시킬 것이라는 우려도 있는데. “환경문제를 생각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