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벤투 감독 “손흥민, 챔스부터 집중”...'슈틸리케 황태자' 이정협 첫 발탁
    벤투 감독 “손흥민, 챔스부터 집중”...'슈틸리케 황태자' 이정협 첫 발탁 ... 일정을 모두 마친 뒤 여유 있게 합류해도 상관 없다고 전달했다”면서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등 소속팀 일정이 마무리 되지 않은 선수들 또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이번 명단에 공격수 이정협(부산)과 미드필더 손준호(전북), 수비수 김태환(울산)을 처음 명단에 올렸다. 이정협 발탁 이유에 대해 “과거 대표팀의 경기력과 현재 소속팀의 모습을 두루 관찰했다”면서 “대표팀의 ... #손흥민 #슈틸리케 #이정협 발탁 #축구대표팀 감독 #공격수 이정협
  • '이정협-김태환-손준호 승선' 벤투호, 6월 A매치 명단 발표
    '이정협-김태환-손준호 승선' 벤투호, 6월 A매치 명단 발표 ... 권경원(텐진 텐하이) 홍철(수원) 김진수, 이용(전북) 김문환(부산) 김태환(울산) 주세종(아산) 미드필더(MF) -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 이진현(포항) 백승호(지로나) 이재성(홀슈타인 킬)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손준호(전북) 손흥민(토트넘) 권창훈(디종) 황희찬(잘츠부르크) 나상호(FC 도쿄) 공격수(FW) - 이정협(부산) 황의조(감바 오사카)
  • 홍준표 “조진래 편히 쉬시길…정권 꼭 잡아야할 절실한 이유 생겼다"
    홍준표 “조진래 편히 쉬시길…정권 꼭 잡아야할 절실한 이유 생겼다" ... 자들의 논리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한 홍 전 대표는 “DJ(김대중 전 대통령) 저격수, 노무현 저격수를 하면서 국정원 직원들이 미행, 도청해도 나는 이를 폭로하거나 위축되거나 대여 공격을 멈춘 일이 없었다. 당당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정권의 반격으로 위기에 처했을 때 나는 언제나 당의 도움 없이 내 스스로 헤쳐 나갔다”며 “박근혜 정권 때 진주의료원 ... #홍준표 #조진래 #조진래 정무부지사 #현대중공업 노사분쟁사건 #정치보복 수사
  • '아기 호랑이' 박찬호를 아시나요
    '아기 호랑이' 박찬호를 아시나요 ... 4할대(21승 1무 31패, 0.404)로 올라섰다. 꼴찌였던 순위도 9위로 한 계단 올라갔고, 8위 KT와 승차는 '0'으로 줄었다. 고졸 6년 차 내야수 박찬호가 KIA 상승세의 주역이다. 공격이면 공격, 수비면 수비, 주루면 주루, 못하는 게 없다. 아직 규정 타석을 채우지 못했지만, 100타석 이상 들어선 KIA 타자 중 타율(0.329)이 가장 높다. 수비할 때는 2루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지훈의 축구·공·감] 이강인 혼자 힘으론 이길 수 없다
    [송지훈의 축구·공·감] 이강인 혼자 힘으론 이길 수 없다 유료 ... 비슷한 경험을 했다. 25일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본선 F조 첫 경기에서 이강인(18·발렌시아)이라는 '보검'을 앞세우고도 0-1로 패했다. 전반 7분 상대 측면 공격수 트린캉에게 허용한 골을 끝까지 만회하지 못했다. 프랑스, 아르헨티나 등과 함께 이번 대회 유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는 포르투갈에 한 점 차로 진 걸 나쁘지 않은 결과로 볼 수도 있다. ...
  • [송지훈의 축구·공·감] 이강인 혼자 힘으론 이길 수 없다
    [송지훈의 축구·공·감] 이강인 혼자 힘으론 이길 수 없다 유료 ... 비슷한 경험을 했다. 25일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본선 F조 첫 경기에서 이강인(18·발렌시아)이라는 '보검'을 앞세우고도 0-1로 패했다. 전반 7분 상대 측면 공격수 트린캉에게 허용한 골을 끝까지 만회하지 못했다. 프랑스, 아르헨티나 등과 함께 이번 대회 유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는 포르투갈에 한 점 차로 진 걸 나쁘지 않은 결과로 볼 수도 있다. ...
  • 1위 울산, 시간이 갈수록 더 강해진다
    1위 울산, 시간이 갈수록 더 강해진다 유료 ... 무대에서 제대로 설욕했다. 그리고 성남전에서 4골을 몰아친 울산은 올 시즌 팀 득점 20골을 돌파했다. 전북 현대에 이은 두 번째다. 총 23골. 올 시즌 김도훈 울산 감독은 '공격 축구'를 선언했다. 울산에 더 이상 수비 축구는 없다고 강조했다. 20골 돌파는 울산의 공격 축구가 제대로 녹아들고 있다는 것, 또 공격 축구의 약속을 이행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