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아직 배고픈 손흥민, 다음 시즌에 이룰 수 있는 것들
    아직 배고픈 손흥민, 다음 시즌에 이룰 수 있는 것들 ... 선수'와 '올해 최고의 골'을 수상했다. 대표팀 차출로 인해 뛰지 못한 경기도 있었지만, 해리 케인(26)의 부상 공백을 훌륭히 메꾸며 토트넘의 에이스이자 EPL 정상급 공격수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 손흥민의 활약 속에 토트넘도 새 역사를 썼다. 창단 이후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라 준우승을 차지했고, 리그에서는 4위로 시즌을 ...
  • 토너먼트 돌입한 ACL, 여유있는 전북의 자신감
    토너먼트 돌입한 ACL, 여유있는 전북의 자신감 ... 팀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전북은 조별리그에서 중국 슈퍼리그의 베이징 궈안을 만나 2전 전승을 거두는 등 중국팀에 강한 면모를 보여 왔다. 수비진의 컨디션이 좋은 만큼 상대의 외국인 공격수들을 잘 틀어막으면 '닥공'을 앞세워 충분히 승리를 따낼 수 있다는 평가다. 전북과 상하이의 마지막 맞대결은 전북이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2016시즌 ACL 8강전이다. ...
  • 페널티킥 2개에 무릎... 윤덕여호,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전패 탈락
    페널티킥 2개에 무릎... 윤덕여호,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전패 탈락 ... 열린 여자월드컵 A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노르웨이의 그라함 한센이 한국을 상대로 전반 4분 페널티킥으로 첫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윤 감독은 여민지를 원톱 공격수로 내세우고, 문미라(수원도시공사)를 처음 선발로 기용하는 등 변화를 꾀했다. 지소연(첼시)과 강채림(현대제철), 이금민(경주 한수원)이 2선에 배치됐고, 조소현(웨스트햄)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
  • 한국 여자 축구 마지막 자존심 지킨 여민지의 '첫 골'
    한국 여자 축구 마지막 자존심 지킨 여민지의 '첫 골' 여민지가 18일 열린 여자월드컵 A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노르웨이를 상대로 후반 33분 만회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공격수 여민지(수원도시공사)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귀중한 한 골을 터뜨렸다. '무득점 전패' 수모를 당할 뻔 한국 여자 축구에 마지막 자존심을 지켰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토너먼트 돌입한 ACL, 여유있는 전북의 자신감
    토너먼트 돌입한 ACL, 여유있는 전북의 자신감 유료 ... 팀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전북은 조별리그에서 중국 슈퍼리그의 베이징 궈안을 만나 2전 전승을 거두는 등 중국팀에 강한 면모를 보여 왔다. 수비진의 컨디션이 좋은 만큼 상대의 외국인 공격수들을 잘 틀어막으면 '닥공'을 앞세워 충분히 승리를 따낼 수 있다는 평가다. 전북과 상하이의 마지막 맞대결은 전북이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2016시즌 ACL 8강전이다. ...
  •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 최용수와 데얀의 '손맞춤'
    88번째 슈퍼매치 명장면, 최용수와 데얀의 '손맞춤' 유료 ... 냉혹함 앞에 두 팀의 희비는 갈렸다. 라이벌전이라고 해도 차가운 기운만 감돌지 않는다. 이번 슈퍼매치에서는 따뜻하고 감동적인 장면이 연출됐다. 이 장면의 주인공은 최용수 서울 감독과 수원의 공격수 데얀이었다. 후반 23분 데얀이 교체아웃되는 상황. 최 감독은 데얀이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는 하프라인까지 직접 발걸음을 옮긴 뒤 수원 벤치로 들어가는 데얀과 손을 맞췄다. 적장이 상대팀 ...
  • “형님들~미친 듯 달려봅시다” 강인이의 결승전 앞 단톡글
    “형님들~미친 듯 달려봅시다” 강인이의 결승전 앞 단톡글 유료 ... 해설위원이 '오세훈은 영화 수퍼맨의 주인공 클라크를 닮았다'고 했는데. 오세훈 : (씨익 웃으며) 잘 보신 것 같네요. 영상을 통해 봤어요. 이지솔 : (오세훈을 바라보며) 전북 공격수 문선민 선수를 닮았다고 했는데, 대회를 다녀오니 잘생긴 중화권 배우 왕대륙을 닮았다고 하시더군요.(웃음) 이지솔 선수는 8강전 후반 종료 직전 동점골을 넣었고, 최준 선수는 4강전에서 결승골을 넣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