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의 시시각각] '징용 판결 지연' 잘한 일이라고?

    [권석천의 시시각각] '징용 판결 지연' 잘한 일이라고? 유료

    ... 지연하려 했다”는 말이 일간지에 실린다. 이렇듯 재평가받는 '판결 지연'은 박찬익·조인영 같은 판사들의 양심을 강제 동원하는 위헌적 행태로 점철된 것이었다. 그뿐인가. 청와대는 비서실장 공관의 장관들 회의에 현직 대법관인 법원행정처장을 앉혀놓고 '판결 재검토' '재판 지연'을 주문했다. 민사소송인 강제징용 손해배상 재판에 느닷없이 국가기관(외교부)에 “절차적 만족감”을 주는 '참고인 ...
  • 워싱턴·도쿄 공관에 구멍…“일본이 다 훑고간 뒤 김현종 왔다” 유료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적극적·선제적 외교전을 펼쳐야 할 도쿄·워싱턴의 공관에 구멍이 뚫렸다. '총력 대응' '전방위 외교'를 외치지만 머리 따로, 손발 따로다.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의 워싱턴행을 두고도 “이미 주미 일본대사관이 백악관, 국무부, 국방부를 다 훑어 '입장 정리'를 끝낸 다음에야 왔다”는 지적이 나온다. 뒷북을 쳤다는 얘기다. 한·일 외교전쟁의 ...
  • 김현종 “미국,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정작 꿈쩍 않는 미국

    김현종 “미국,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정작 꿈쩍 않는 미국 유료

    ... 표현은 지금 타이밍상이나 좀 거시기하네요”라고 말했다. 한국의 외교·안보 사안에 미국의 개입을 요청하진 않았지만, 미국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은 인정한 셈이다. 관련기사 워싱턴·도쿄 공관에 구멍…“일본이 다 훑고간 뒤 김현종 왔다” 아베 뜻대로 돼가는 참의원 선거, 한·일 갈등에 연금 등 국내 이슈 묻혀 김 차장뿐 아니라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김희상 양자경제외교국장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