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찬주 "정치가 평화만든다며 자꾸 군대를 동원하니 위험"
    박찬주 "정치가 평화만든다며 자꾸 군대를 동원하니 위험" 유료 ... 인터뷰] 충남 천안에서 가난한 농민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육사에 진학해 '기 주특기 최초의 4성 장군'이 됐지만 한순간에 '범법자'로 추락했다. 이른바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 때문이다. 부하 사들을 하인 취급하며 갑질을 일삼았다는 의혹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부도덕한 육사 출신 대장'이 1년 9개월여 만에 극적으로 살아 돌아왔다. 들끓던 여론을 잠재우기 ...
  • [논설위원이 간다] 박찬주 "공관병 갑질은 부덕…영창서 이순신 심정 알았다"
    [논설위원이 간다] 박찬주 "공관병 갑질은 부덕…영창서 이순신 심정 알았다" 유료 ... 대통령이 직접 감찰을 지시했고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면직됐다. 7월 말 군 인권센터의 폭로로 '공관병 갑질' 사건이 불거졌다. 박찬주 당시 육군 대장은 만고의 역적 수준으로 이미 여론의 낙인이 ... 차는 것으로 바꿔준 것이다. GOP에 보낸 것은 분단 현실을 경험해 보라는 취지였다." -공관병 갑질 파문에 대한 입장은 "사들에게 잘해준 것도 있지만 위생관리 등과 관련해 나무란 적도 ...
  • [이정재의 시시각각] 원전안전 사령탑의 공문서위조
    [이정재의 시시각각] 원전안전 사령탑의 공문서위조 유료 ... 임종윤 과장은 “위원장 지시를 의심 없이 따랐다”며 뒤늦게 후회했다. 셋째, 내로남불이다. 지난해 공관병 갑질 논란을 빚은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즉각 전역지원서를 냈지만 국방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징계 회피용 사퇴'라며 보직도 해임하지 않고 수사를 받게 했다. 아들 빨래 시키기 등 '갑질죄'로 수사가 시작됐지만 형사처벌 사안이 안 되자 760만원어치 향응을 받았다며 뇌물죄로 별건 구속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