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밀착카메라] '길조'의 반전?…주택가로 날아든 '백로떼'

    [밀착카메라] '길조'의 반전?…주택가로 날아든 '백로떼'

    ... 귀소본능이 있다 보니까 백로들 자체가 인공적으로 유인하기가 힘들지 않나… ] 마땅한 서식지가 줄어들면서 백로의 터전과 사람이 사는 곳이 점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서로가 어떻게 공존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답을 찾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인턴기자 : 곽윤아) JTBC 핫클릭 "재난 영화급" 나방떼에 곳곳 골치…무더위 영향도 해충 지도 그려보니 '전국이 위험지역'…주민들 ...
  • '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첫 등장과 함께 묵직한 존재감甲

    '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첫 등장과 함께 묵직한 존재감甲

    ... 그런가하면 대리청정을 하는 자신을 비웃는 대신들 사이에서 왕세자의 고독한 눈빛을 보여줬다. 특히 박기웅은 동생을 향한 따뜻한 눈빛과 말투, 고독한 왕세자의 차가운 카리스마 등 다양한 모습이 공존하는 이진이라는 입체적인 인물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앞으로 보여줄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신세경(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
  • '택시-타다 플랫폼' 상생안, 엇갈린 반응…보완 대책은?

    '택시-타다 플랫폼' 상생안, 엇갈린 반응…보완 대책은?

    ... 혁신성장이 그 속도 면에서는 예상했던 것보다 조금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이렇게 보시는 겁니까? [권용주/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과 겸임교수 : 기본적으로 떨어진다고 본다기보다는요. 우리가 어떻게 하면 공존할 수 있을까의 방법을 모색한 발표안이라고 저는 봅니다. 그러니까 예를 들면 사람을 태워주고 유상운송하는 행위는 누구나 할 수 있는 사업이기는 하지만, 그 사업의 특수성상 면허제도를 가지고 ...
  • 택시 서비스·요금 다양화 예고…"진입장벽 높여" 반발도

    택시 서비스·요금 다양화 예고…"진입장벽 높여" 반발도

    [앵커] 타다를 둘러싼 갈등 이후 이른바 혁신 사업자와 기존 업계가 과연 공존할 수 있느냐, 그러면 방안은 뭐냐, 이것을 놓고 말그대로 각계각층의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정부의 이번 대책이 그 해답을 제시한 것인지 취재기자와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이한주 기자가 나와있습니다. 정부의 상생안이 시행되면 구체적으로 어떤 것들이 달라지나요? [기자] 이번 정부안은 새로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민의 직격인터뷰] “남북 공존 주장하면서 왜 남남갈등 심한지 이해 안돼”

    [이정민의 직격인터뷰] “남북 공존 주장하면서 왜 남남갈등 심한지 이해 안돼” 유료

    ... 분단 책임론은 진보·보수가 갈라지는 지점이다. 신탁통치를 제안한 미국에 책임이 있다는 주장도 있다. “신탁통치 구상이란 게 그렇게 비합리적인 것만은 아니다. 당시 미·영·중·소 4국이 공존하는 세력 균형을 위해 밸런스 파워가 필요했다. 조선 독립을 보장한 카이로선언은 윌슨적인 이상주의를 토대로 하고 있었지만 현실적으론 태평양 전쟁이 연합국 측에 유리하게 진행되면서 조선 독립을 둘러싼 ...
  • “문 대통령, 내키지 않더라도 아베 만나 대화로 풀어야”

    “문 대통령, 내키지 않더라도 아베 만나 대화로 풀어야” 유료

    ... 따름입니다. 그렇다고 우리가 절망할 필요는 없습니다. 저는 미국과 중국을 향해서 당당하게 주문합니다. 두 강대국은 소나무가 울창하면 잣나무가 기뻐한다는 이른바 '송무백열'(松茂柏悅)식의 공존의 태도를 가져야 합니다. 21세기 지구촌의 시대정신에 부응해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인 동아시아 질서를 앞당기는데 힘을 합쳐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두 나라가 지구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 '송무백열'의 ...
  • [박정호의 문화난장] 시민 3104명이 살려낸 안중근의 평화정신

    [박정호의 문화난장] 시민 3104명이 살려낸 안중근의 평화정신 유료

    ... 100여 년 전과 달라진 게 분명 하나 있다. 시류에 휩쓸리지 않고 중심을 잡는 시민의 힘이다. 모두(冒頭)의 3104명은 그 일부일 뿐이다. “국권을 되찾거든 나의 뼈를 고국으로 반장(返葬)해달라”는 안 의사의 유언을 언제 이룰 수 있을지 모르지만 공존·공영의 '참평화'를 설파한 안 의사의 정신을 반장하는 데는 1년 365일이 따로 없다. 박정호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