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물

공지영
공지영 (孔枝泳 )
출생년도 1963년
직업 문화예술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 김수민 작가 측 "장자연 죽음 이용"VS 윤지오 "카톡 조작"[종합]
    김수민 작가 측 "장자연 죽음 이용"VS 윤지오 "카톡 조작"[종합] ... 후원 계좌를 열었다.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수민 작가에게 인세에 대해 집요하게 물어봤다. 신인작가들은 7%대인데 윤지오는 12%로 계약한다. 김수민 작가가 '공지영 급이다'라고 말한 것이 남아있다. 판권에 대해서 자기가 다 가져가겠다는 구체적 대화가 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분명히 경고를 여러번 했다. 더 이상 장자연 문제에 대해 ...
  • 침묵 깨고 다시 이재명 저격한 김부선…"강용석의 짐작이 정확했다"
    침묵 깨고 다시 이재명 저격한 김부선…"강용석의 짐작이 정확했다" ... 김부선씨가 4개월 만의 침묵을 깨고 SNS 폭로를 재개했다. 김씨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경기지사 형사고소를 취하해줬더니 이 지사 지지자들이 바로 고발을 또 했더라. 저와 공지영씨 둘만"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사받기 전 수사관에게 '명예훼손죄는 반의사불벌죄 아닌가요. 이재명에게 물어보셨나요?'라고 여쭤봤다"면서 "(수사관이) '이 지사가 법대로 강력하게 처벌해 ... #이재명 #김부선 #이재명 경기지사 #김부선 강용석 #강용석 변호사
  • 침묵 깬 김부선 "내가 증거..법정에서 보자"
    침묵 깬 김부선 "내가 증거..법정에서 보자" ... 위조 혐의로 구속되자 지난해 12월 "다 내려놓고 싶다"며 고소를 취하했다. 또한 지난 1월 9일 이 지사 지지자 모임인 '사회 정의를 추구하는 시민들로 모인 공익고발단'은 김부선을 비롯해 공지영 작가, 김영환 전 경기지사 후보, 시인 이창윤 등 4명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 '공지영·김부선·김영환 등 고발합니다'
    '공지영·김부선·김영환 등 고발합니다' ...뉴시스】김선웅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자 모임인 '사회정의를 추구하는 시민들로 모인 공익고발단'의 법률대리인 한웅 변호사가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배우 김부선·소설가 공지영·김영환 전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이창윤 시인 등을 무고죄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01.09. ma...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형님 강제입원, 조폭, 김부선, 혜경궁 의혹 … 이 지사는 “모두 사실 아니다”
    형님 강제입원, 조폭, 김부선, 혜경궁 의혹 … 이 지사는 “모두 사실 아니다” 유료 ...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적시하지 않았다. 김씨가 이 지사를 지목한 것이 구체화된 건 올해 6월 지방선거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TV 토론회에서 이를 거론하면서부터다. 이후 소설가 공지영씨가 김씨를 두둔하면서 세간의 관심은 더욱 고조됐고, 이 지사 측은 김씨와 김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로 경찰에 고발했다. ■ ◆ 현재 상황은? 「 경찰은 1일 이 사건을 '증거 불충분'이라며 ...
  • 형님 강제입원, 조폭, 김부선, 혜경궁 의혹 … 이 지사는 “모두 사실 아니다”
    형님 강제입원, 조폭, 김부선, 혜경궁 의혹 … 이 지사는 “모두 사실 아니다” 유료 ...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적시하지 않았다. 김씨가 이 지사를 지목한 것이 구체화된 건 올해 6월 지방선거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TV 토론회에서 이를 거론하면서부터다. 이후 소설가 공지영씨가 김씨를 두둔하면서 세간의 관심은 더욱 고조됐고, 이 지사 측은 김씨와 김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로 경찰에 고발했다. ■ ◆ 현재 상황은? 「 경찰은 1일 이 사건을 '증거 불충분'이라며 ...
  • 그의 펜이 시대와 작가를 연결하자 별처럼 빛났다
    그의 펜이 시대와 작가를 연결하자 별처럼 빛났다 유료 ... 가까이했던 영원한 현장 비평가였다. 갓 등단한 작가까지 빠뜨리지 않고 읽는 것으로 유명해 윤대녕·김애란의 소설을 처음으로 조명했고, 1990년대 후반 '운동권 후일담'이라는 용어를 만들어 작가 공지영의 세계를 분석하기도 했다. 200자 원고지로 하루 20장씩, 기력이 달린 말년에는 하루에 10장씩 빠짐없이 쓰는 농경적 근면성으로 250권이 넘는 전무후무한 분량의 저서를 남겼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