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한국당, 오늘 첫 합동연설회… 당권 레이스 공식 개막 ... 본격적인 표밭갈이에 돌입했다. 특히 이번에 선출되는 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내년 총선 공천권을 행사하는 등 막강한 권한이 부여됨과 동시에 선거 결과에 따라서는 차기 대권경쟁에서는 유리한 ... “강한 야당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각 후보들은 이날 첫 연설회부터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다. 황 후보는 양복 재킷을 벗은 채 흰 셔츠에 빨간 목도리를 둘렀고, 오세훈 후보도 ...
  • 한국당 전대 D-40…당권 주자들 사실상 각축전 돌입
    한국당 전대 D-40…당권 주자들 사실상 각축전 돌입 ... 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유력주자들의 레이스 경쟁이 사실상 시작됐다. 후보 간 견제와 눈치싸움도 조금씩 가열되는 분위기다. 지난 15일 입당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입당 후 3일 만에 높은 ... 후보자들 사이에서 당혹감과 박탈감도 감지된다. 이번에 선출되는 당 대표는 2020년 총선의 공천권을 쥐는 만큼 욕심은 나지만, 황 전 총리의 당선 가능성이 당 안팎에서 높게 점쳐지자 부담감을 ...
  • [월간중앙] 홍준표 “황교안은 박근혜와 함께 탄핵된 사람”
    [월간중앙] 홍준표 “황교안은 박근혜와 함께 탄핵된 사람” ... 부단히 노력했다. 그래서 복당파는 받아들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출당시켰다. 그래도 내게 공천권이 없으니 한계가 뚜렷하더라.” 현재의 당내 기류로는 전당대회에서 잔류파와 복당파가 격렬하게 ... 정치인이다. 이번에 당 대표가 되면 또 대여 전선의 맨 앞에서 전투를 치러야 한다. 내게 덧씌워진 '싸움꾼' 이미지를 녹여낼 도리가 없다. 우리 당에 나와 같이 싸워줄 만한 전사가 있나. 내가 보건대 ... #월간중앙 #박근혜 #황교안 #전당대회 출마설 #탄핵 프레임 #동안 탄핵
  • 한국당, 단일지도체제 결정…과거 '봉숭아 학당' 학습효과?
    한국당, 단일지도체제 결정…과거 '봉숭아 학당' 학습효과? ... 결정을 존중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가 중요하다. 향후 전당대회 과정에서 극단적인 계파싸움이 우려된다"라며 "지금은 선당후사, 화합형 당대표가 당의 개혁과 국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 더욱 ... 집단지도체제 하에서 최고위원들이 자기 몫을 챙기려 하는 것보다는 당 대표가 원칙을 가지고 공천권을 행사하는 게 더 공정할 수 있다"라며 "어떤 인물이 되느냐가 문제"라고 말했다. kaf...

이미지

  • [종합]與 "안철수 탈당, 공천권 지분 싸움 때문"
  • 김무성 "안철수 탈당, 공천권 싸움일 뿐"
  • [종합]김무성, 새정치연합 집안싸움에 "공천권 내려놓으면 된다"
  • 김무성 "새정치연합 집안싸움, 공천권 내려놓으면 되는데"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한국당의 공개 오디션 실험, 당 쇄신으로 이어져야 유료 ... 후보들의 자질이나 능력, 리더십이 검증됐다고 볼 수도 없다. 하지만 몇몇 중진이나 실력자가 공천권을 독점한 채 밀실 인사를 좌우해 온 그간의 관행에 비춰 볼 때 모처럼 활력 있고 참신한 장면을 ... 시작되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 대통령 탄핵과 대선 과정에서 친박계과 비박계로 갈려이전투구와 계파싸움으로 국민에게 참담한 실패와 실망을 안겨줬다. 지난날의 과오를 되풀이해선 안 될 것이다. 이번 ...
  • [논설위원이 간다] 개문발차 김병준 비대위, 김종인 모델 넘어설 수 있을까
    [논설위원이 간다] 개문발차 김병준 비대위, 김종인 모델 넘어설 수 있을까 유료 ... 견인차는 물갈이에 성공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강력한 권한이었다. 정당 권력은 총구가 아닌 공천권에서 나온다. 인적 청산이 관건이다. 중요한 건 총선을 앞두고 공천권을 행사한 김종인 모델과 ... “친박은 없다. 4선 이상 의원 중 상처 없이 살아남은 친박은 나와 정우택 의원 정도다. 지금 싸움은 계파 싸움이 아니라 지도부가 당헌·당규를 지키라는 쪽과 아닌 쪽의 다툼인데 원칙론에 동조하는 ...
  • 추미애, 취임 1년 회견서 '촛불' 11번 … “양극화 해소 범정부기구 곧 구성”
    추미애, 취임 1년 회견서 '촛불' 11번 … “양극화 해소 범정부기구 곧 구성” 유료 ... 청와대, 당내에서 여당 대표로서의 지도력을 의심받아 왔다. 지난 7월 임시국회에서 '머리 자르기' 발언으로 국민의당의 격한 반발을 샀고, 당 체질 개선을 앞세워 출범한 정당발전위원회는 지방선거 공천권싸움을 일찍 점화시킨 불씨가 됐다. 추 대표는 이날 회견에서 “국민과 당원 여러분과 직접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해납백천(海納百川·바다는 천하의 강물을 다 받아들임)이란 말처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