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언론단체 "조선일보 청룡봉사상 특진 혜택 없애라" 촉구
    언론단체 "조선일보 청룡봉사상 특진 혜택 없애라" 촉구 ... 공동으로 주관하는 청룡봉사상인데, 언론 단체들이 오늘(22일) 기자회견을 하고 "특진 혜택을 없애라"고 촉구했습니다. 장자연 사건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조선일보가 외압을 행사했다고 밝힌 과거사 진상 조사단도 특진을 폐지하라는 권고 의견을 냈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1967년 만들어진 청룡봉사상은 경찰과 조선일보가 매년 공동으로 주관합니다. 조선일보는 공적이 뛰어나다는 ...
  • [소셜라이브] '장자연 사건' 10년의 의혹, 과거사위가 확인한 것은
    [소셜라이브] '장자연 사건' 10년의 의혹, 과거사위가 확인한 것은 ... 풀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의혹을 제대로 풀지 '않으려' 했다는 또 다른 의혹이 더해졌고 부실수사 정황들이 드러났습니다. 그렇게 10년이 허비됐습니다. 지난 20일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이하 과거사위)는 '장자연 리스트 사건'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결론은 장씨의 소속사 대표가 술접대를 강요한 것은 맞지만 성접대 여부는 확인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가해 ...
  • 삼바 삭제 파일 복원하니 '부회장' 폴더…윗선 연결고리 포착
    삼바 삭제 파일 복원하니 '부회장' 폴더…윗선 연결고리 포착 ... 지겠다는 얘기는 형사책임까지도 포함되는 내용입니까?]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 (2016년 12월 6일) : 제가 져야 된다고 그러면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다음 소식입니다.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씨 사건에 대한 최종 결과를 발표했지만 뒷말이 끊이질 않고 있죠. 당장 진상조사단 내부 갈등이 불거졌고 진실규명에는 한계가 있다는 등의 평가가 나왔습니다. 여전히 풀리지 않는 ...
  • 이인영 “장자연 사건, 실체적 진실 밝혀야…외면하면 국회가 나설 것”
    이인영 “장자연 사건, 실체적 진실 밝혀야…외면하면 국회가 나설 것”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고 장자연씨 사망 의혹' 사건 재조사 결과에 대해 “끝내 국민들의 근본적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13개월 동안 재조사한 결과가 고작 이거냐고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조선일보의 수사 외압을 ... #이인영 #장자연 #실체적 진실규명 #장자연 사건 #사건 재조사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사단 갈등·유가족 침묵…장자연 재조사 13개월 의문점 유료 올해는 배우 고 장자연(1980~2009년)씨가 생을 마감한 지 10년째 되는 해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해 4월부터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조사하도록 권고했다. 조사단은 13개월간 '장자연 문건'에 명시된 술접대가 있었는지, 수사 외압이 있었는지 의혹을 규명해 왔지만 과거사위가 지난 20일 내놓은 결과는 장씨의 기획사 ...
  • “장자연 리스트 진상 규명 불가능, 조선일보 수사 외압 확인”
    “장자연 리스트 진상 규명 불가능, 조선일보 수사 외압 확인” 유료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20일 성접대 가해자 명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됐던 '장자연 리스트'에 대해서 공소시효와 증거부족을 이유로 검찰에 재수사를 권고하지 않았다. 다만 장씨 소속사 대표인 김종승(50·본명 김성훈)씨가 과거 재판에서 위증을 한 혐의에 관해선 수사를 개시하라고 권고했다. 과거사위는 이날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뒤 이같이 발표했다.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장자연 사건' 문질러버렸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장자연 사건' 문질러버렸다 유료 ... 영화에 출연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8일 전 동료 배우들과 함께 첫 레드카펫을 밟았던 그는 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일까. 그 죽음의 배후에는 무엇이 도사리고 있을까. 어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조사 및 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26쪽 분량 보도자료의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숨을 멈춰야 했다. 계속 “이게 경찰이냐” “이게 검찰이냐”를 중얼거려야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