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과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거대한 에너지"…'양자물리학' 완벽한 파동 맞춘 캐스팅 자신

    "거대한 에너지"…'양자물리학' 완벽한 파동 맞춘 캐스팅 자신

    ...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빅엿을 날리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이다. 과묵하고 깊이 있는 연기로 대중들의 눈도장을 받은 박해수를 시작으로 충무로 대세로 떠오른 서예지, 베테랑 배우 김상호, 김응수, 변희봉 그리고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종횡무진하는 이창훈까지 개성 ...
  • 삶도 작품도 '심플'했던 장욱진, 오향장육에 고량주 즐겨

    삶도 작품도 '심플'했던 장욱진, 오향장육에 고량주 즐겨

    ...003), 김창억(1920~97), 이대원(1921~2005), 권옥연(1923~2011) 등 수많은 화가를 배출한 경성제이고보(경복고)의 동기인 장욱진, 유영국 두 사람의 공통점은 과묵이었다. 두 사람이 만나면 아무 말도 없이 그냥 서 있다 헤어진다. 말이 없어도 진한 우정의 친구였다. 장욱진은 제이고보를 중퇴하고 양정고보를 졸업한 뒤 도쿄의 제국미술학교(현재의 무사시노미술대학)에서 ...
  • '열여덟의 순간' 촬영 비하인드 공개! 배우들 깜짝 인터뷰

    '열여덟의 순간' 촬영 비하인드 공개! 배우들 깜짝 인터뷰

    ... 같다"며 연기에 대해 남다른 애정과 열의를 드러냈다. 극 초반부 시계 도난 사건을 시작으로 여전히 팽팽하게 대립 중인 준우와 휘영. 하지만 실제 두 사람의 관계는 정반대라고. "처음에는 과묵한 줄 알았는데, 조금씩 가까워지고 친해지고 나니까 재미있는 친구가 됐다"며 "1회에서 '필상이 하지 마'라는 대사가 원래 없었는데 신승호의 애드리브로 추가됐다. 그때도 너무 웃겨서 ...
  • [인터뷰③] 조정석 "못 믿겠지만 집에선 과묵한 스타일"

    [인터뷰③] 조정석 "못 믿겠지만 집에선 과묵한 스타일"

    ... 그 기쁨은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였다. 너무 너무 행복했다." -용남과 비교하면 실제 성격은 어떤가. 유쾌하고 애교가 많을 것 같은데. "못 믿으시겠지만 집에서는 내가 좀 과묵하다. 풉. 하하하. 다들 웃을 줄 알았다. 말하는 나도 웃기다. 근데 진~짜 조용하다. 그래도 용남이 보다는 엄마에게 애교가 있는 편인 것 같다." -올해 불혹이 됐다. "생일이 안 지나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삶도 작품도 '심플'했던 장욱진, 오향장육에 고량주 즐겨

    삶도 작품도 '심플'했던 장욱진, 오향장육에 고량주 즐겨 유료

    ...003), 김창억(1920~97), 이대원(1921~2005), 권옥연(1923~2011) 등 수많은 화가를 배출한 경성제이고보(경복고)의 동기인 장욱진, 유영국 두 사람의 공통점은 과묵이었다. 두 사람이 만나면 아무 말도 없이 그냥 서 있다 헤어진다. 말이 없어도 진한 우정의 친구였다. 장욱진은 제이고보를 중퇴하고 양정고보를 졸업한 뒤 도쿄의 제국미술학교(현재의 무사시노미술대학)에서 ...
  • 삶도 작품도 '심플'했던 장욱진, 오향장육에 고량주 즐겨

    삶도 작품도 '심플'했던 장욱진, 오향장육에 고량주 즐겨 유료

    ...003), 김창억(1920~97), 이대원(1921~2005), 권옥연(1923~2011) 등 수많은 화가를 배출한 경성제이고보(경복고)의 동기인 장욱진, 유영국 두 사람의 공통점은 과묵이었다. 두 사람이 만나면 아무 말도 없이 그냥 서 있다 헤어진다. 말이 없어도 진한 우정의 친구였다. 장욱진은 제이고보를 중퇴하고 양정고보를 졸업한 뒤 도쿄의 제국미술학교(현재의 무사시노미술대학)에서 ...
  • [건강한 가족] 언성 높이고 욕하면 '독', 공격성 걷어내면 '약'

    [건강한 가족] 언성 높이고 욕하면 '독', 공격성 걷어내면 '약' 유료

    ... 문씨는 최근 동료에게 의외의 모습을 보여 곤혹스럽다. 회식 자리에서 술에 취해 큰 목소리로 상사에게 소리치고 화를 내서 주위에 있던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평소에 차분하고 과묵하다는 소리를 많이 듣는데 술자리에서 전혀 다른 모습이 나와 나조차 당황스럽다”고 했다. 감정 억제는 감정을 마음 상자 깊은 곳에 숨기고 상자 뚜껑을 닫아두는 것과 같다. 당장 감정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