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물은 목재 대신 철근 써 진화, 사회 뼈대는 혁신 안돼 퇴화
    건물은 목재 대신 철근 써 진화, 사회 뼈대는 혁신 안돼 퇴화 유료 ━ 도시와 건축 코끼리는 체중이 몇t이지만 고래는 수십t에 달한다. 대체적으로 수중 포유류 동물은 육지 포유류 동물보다 덩치가 훨씬 크다. 과학자들은 그 이유가 차가운 바닷물에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신진대사가 많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 몸집이 커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그래서 가장 큰 수중 포유류는 가장 큰 육지 포유류보다 체중이 25배 정도 크다. ...
  • 연결·융합·공헌 3C에 총력…다빈치 같은 멀티 인재 키울 것
    연결·융합·공헌 3C에 총력…다빈치 같은 멀티 인재 키울 것 유료 ... 있나요. "지난해 9월 20일 직접 미국 페르미 국립 가속기연구소에 가서 협약을 체결했어요. 페르미랩(Fermi Lab)은 입자물리학 및 가속기 관련 연구를 수행하는 곳입니다. 전 세계 과학자와 엔지니어 등 1750여 명이 근무하며 50개국 이상과 협력하고 있어요. 미국 에너지부(DOE)가 주도하는 대형 국제과학실험에는 32개국 1100명이 참여해요. 중성미자의 신비를 풀려는 프로젝트죠. ...
  • “나는 존엄” 의식이 인생의 나침반
    “나는 존엄” 의식이 인생의 나침반 유료 ... 때문이다. 타인이 원하는 모습을 연기하는 것이다. 지금의 나를 만든 것은 살면서 내가 만난 사람들이다. 관계의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스스로 존엄하다는 생각을 품는 게 중요하다. 뇌과학자 게랄트 휘터의『존엄하게 산다는 것』은 바로 이 문제, 어떻게 하면 내면의 나침반을 찾을 수 있는가, 왜 그것이 중요한가, 라는 화두를 던진다. 쏟아지는 정보와 사회의 급변 속에서 그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