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팬심 폭발"..박소담, '기생충' 응원 온 틸타 스윈튼과 다정 투샷
    "팬심 폭발"..박소담, '기생충' 응원 온 틸타 스윈튼과 다정 투샷 ... '기생충'을 응원하고자 상영장을 깜짝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틸타 스윈튼과 봉준호 감독은 영화 '설국열차'로 함께 호흡을 맞췄다. 한편, 칸 국제영화제 일정을 소화 중인 박소담은 오는 30일 개봉하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 '오늘(25일) 결혼' 강기영, 예비신부와 행복한 미소 "인생 2막 시작"
    '오늘(25일) 결혼' 강기영, 예비신부와 행복한 미소 "인생 2막 시작" 배우 강기영이 결혼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강기영은 25일 자신의 SNS에 "자 곧이어 인생 2막의 막이 오릅니다. 관객 여러분들은 자리에 앉아주시길 바랍니다. 자! 그럼 공연 시작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엔 슈트를 차려입고 카메라 앞에 나란히 선 강기영과 예비신부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의 행복한 미소가 ...
  • '기생충' 전 세계 192개국 판매..역대 韓영화 최다 판매 신기록 [공식]
    '기생충' 전 세계 192개국 판매..역대 韓영화 최다 판매 신기록 [공식] ... 멕시코, 브라질 등 남미 지역과 호주, 뉴질랜드 등 오세아니아 지역, 일본, 태국, 대만, 홍콩, 마카오, 싱가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필리핀 등 아시아 국가들과 중동 지역까지 전 세계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기생충'의 192개국 판매 기록은 종전 한국영화 최다 판매 기록인 '아가씨'의 176개국을 넘어선 수치다. 뿐만 아니라 봉준호 감독 ...
  • 11년 만에 람보가 돌아왔다···칸 뒤흔든 73세 액션 노장
    11년 만에 람보가 돌아왔다···칸 뒤흔든 73세 액션 노장 ... 24일(프랑스 현지시간) 제72회 칸국제영화제가 마련한 자신의 마스터클래스에서다. 이 일흔셋의 액션 노장은 복싱영화 '록키'를 계승한 스핀오프 시리즈 '크리드'에 다시 출연할 것이냐는 한 관객의 질문에 “그럴 계획은 없다”면서 “실제 만들어질진 모르지만 '록키'에 관한 아이디어는 있다”고 했다. “록키 이 친구가 미국에 불법적으로 살고 있는 이민자를 만나는 것이다. 록키에 관해선 ... #실베스터 스텔론 #이민 #람보5 #람보 #록키 #복싱 #마동석 #2019 칸영화제 #칸국제영화제 #마스터클래스 #트럼프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술 흐름 바꾼 최초의 전시들
    미술 흐름 바꾼 최초의 전시들 유료 ... 그랑팔레에서 열린 제3회 '살롱 도톤'전. 이 전시의 7번 방을 돌아본 평론가 루이 보셀의 말을 통해 '야수파'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가장 화제가 된 작품은 앙리 마티스의 '모자를 쓴 여인'이었는데, 관객들은 그 거친 터치에 반감을 가졌지만 잠재력을 간파한 레오&거트루드 스타인 남매의 지원 덕분에 마티스는 파리 예술계의 중심네트워크로 진입할 수 있었다. 각 유파를 대표하는 작가에 대한 소개, ...
  • 미술 흐름 바꾼 최초의 전시들
    미술 흐름 바꾼 최초의 전시들 유료 ... 그랑팔레에서 열린 제3회 '살롱 도톤'전. 이 전시의 7번 방을 돌아본 평론가 루이 보셀의 말을 통해 '야수파'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가장 화제가 된 작품은 앙리 마티스의 '모자를 쓴 여인'이었는데, 관객들은 그 거친 터치에 반감을 가졌지만 잠재력을 간파한 레오&거트루드 스타인 남매의 지원 덕분에 마티스는 파리 예술계의 중심네트워크로 진입할 수 있었다. 각 유파를 대표하는 작가에 대한 소개, ...
  • '기생충' 봉준호 감독 “외국서도 자기네 얘기 같다더라”
    '기생충' 봉준호 감독 “외국서도 자기네 얘기 같다더라” 유료 ... 않았지만 어쩔 수 없이 통하는구나, 다들 비슷하게 느끼는구나 생각했죠.” 제72회 칸영화제에서 22일(현지시간) 만난 봉준호(50) 감독의 말이다. 출국 전 제작보고회에서 그는 “한국 관객만이 뼛속까지 이해할 디테일이 가득해 외국 분들이 백프로 이해는 못 할 것 같다”고 했지만, 전날 공식상영 반응은 뜨거웠다. 전원이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가족과 IT기업 CEO 박사장(이선균)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