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상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회사가 내 책상 뺐다, 한 층이 다 내 자리 됐다

    회사가 내 책상 뺐다, 한 층이 다 내 자리 됐다 유료

    ... 윗사람에게 일하는 티 내기 좋은 구조다. 최근 들어 이 오랜 공식에 균열이 가고 있다. “자리에 궁둥이 붙이고 앉아 있어야 일 잘한다고 하는 시대는 끝났다”며 기업들이 공간 개조에 나섰다. 관상용이 아니다. 모바일 시대, 주 52시간 시대에 일이란 무엇일까를 고민한 결과다. 달라지는 일의 방식에 맞춰 사무 공간도 바뀌어야 한다는 움직임이다. 최근 리모델링을 마친 SK그룹 계열 부동산개발기업 ...
  • 회사가 내 책상 뺐다, 한 층이 다 내 자리 됐다

    회사가 내 책상 뺐다, 한 층이 다 내 자리 됐다 유료

    ... 윗사람에게 일하는 티 내기 좋은 구조다. 최근 들어 이 오랜 공식에 균열이 가고 있다. “자리에 궁둥이 붙이고 앉아 있어야 일 잘한다고 하는 시대는 끝났다”며 기업들이 공간 개조에 나섰다. 관상용이 아니다. 모바일 시대, 주 52시간 시대에 일이란 무엇일까를 고민한 결과다. 달라지는 일의 방식에 맞춰 사무 공간도 바뀌어야 한다는 움직임이다. 최근 리모델링을 마친 SK그룹 계열 부동산개발기업 ...
  • 회사가 내 책상 뺐다, 한 층이 다 내 자리 됐다

    회사가 내 책상 뺐다, 한 층이 다 내 자리 됐다 유료

    ... 윗사람에게 일하는 티 내기 좋은 구조다. 최근 들어 이 오랜 공식에 균열이 가고 있다. “자리에 궁둥이 붙이고 앉아 있어야 일 잘한다고 하는 시대는 끝났다”며 기업들이 공간 개조에 나섰다. 관상용이 아니다. 모바일 시대, 주 52시간 시대에 일이란 무엇일까를 고민한 결과다. 달라지는 일의 방식에 맞춰 사무 공간도 바뀌어야 한다는 움직임이다. 최근 리모델링을 마친 SK그룹 계열 부동산개발기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