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민자 국제학교 “외화 아끼고 인재 양성” vs “위화감만 키워”
    민자 국제학교 “외화 아끼고 인재 양성” vs “위화감만 키워” 유료 ━ 표류하는 ACS제주 국제학교 설립 이석문 교육감(왼쪽)이 지난달 12일 제주도의회 임시회 에서 질의받고 있다. [사진 제주도의회] 제주도교육청과 싱가포르의 국제학교 운영법인인 앵글로차이니즈스쿨(이하 ACS)의 한국법인인 ACS제주가 국제학교 설립 승인 문제를 두고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ACS제주가 대규모 민간 투자금을 끌어들여 서귀포시의 제주영어교육도시에 ...
  • 연결·융합·공헌 3C에 총력…다빈치 같은 멀티 인재 키울 것
    연결·융합·공헌 3C에 총력…다빈치 같은 멀티 인재 키울 것 유료 ... 100년의 역사 위에 새로운 100년을 시작한 대학의 총장이라는 것은 개인적인 영광이지만 부담일 수도 있다. 지난 8일 중앙대에서 만난 김창수(62) 총장은 숙명이자 기회라고 했다. 대학 교육의 패러다임을 교육(Teaching)과 학습(Learning) 중심에서 다빈치형 창의 인재를 키우는 사고(Thinking) 중심으로 대전환해야 할 적기라는 설명이다. 중앙대의 상징인 청룡상 ...
  • 민자 국제학교 “외화 아끼고 인재 양성” vs “위화감만 키워”
    민자 국제학교 “외화 아끼고 인재 양성” vs “위화감만 키워” 유료 ━ 표류하는 ACS제주 국제학교 설립 이석문 교육감(왼쪽)이 지난달 12일 제주도의회 임시회 에서 질의받고 있다. [사진 제주도의회] 제주도교육청과 싱가포르의 국제학교 운영법인인 앵글로차이니즈스쿨(이하 ACS)의 한국법인인 ACS제주가 국제학교 설립 승인 문제를 두고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ACS제주가 대규모 민간 투자금을 끌어들여 서귀포시의 제주영어교육도시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