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통전문가 100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차량공유, 갈등 있더라도 미래 먹거리 위해 필요” 90%

    “차량공유, 갈등 있더라도 미래 먹거리 위해 필요” 90% 유료

    “갈등 해소에 사회적 비용이 들더라도 차량공유서비스는 미래 먹거리를 위해 필요하다.” 교통 분야 전문가 열에 아홉은 최근 '타다'를 중심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차량공유 서비스에 대해서 이렇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대한교통학회가 박사급 이상 회원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량공유서비스' 관련 긴급설문조사 결과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
  • “차량공유, 갈등 있더라도 미래 먹거리 위해 필요” 90%

    “차량공유, 갈등 있더라도 미래 먹거리 위해 필요” 90% 유료

    “갈등 해소에 사회적 비용이 들더라도 차량공유서비스는 미래 먹거리를 위해 필요하다.” 교통 분야 전문가 열에 아홉은 최근 '타다'를 중심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차량공유 서비스에 대해서 이렇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대한교통학회가 박사급 이상 회원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량공유서비스' 관련 긴급설문조사 결과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
  • 버스 문제 해결 위한 시민 토론회에 정작 국토부·경기도는 “불참” 통보 유료

    ... 응답(20.9%)보다 많았다. 1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토론회에는 운송종사자와 버스업체 대표, 시민단체 대표, 교통·노동전문가전문가 10명과 100명 이상의 시민 패널이 참석할 예정이다. 카카오톡 오픈 채팅 등을 통해 시민 의견을 받고 전문가들이 반론하거나 답변하는 방식도 도입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토론회장에 국토부와 경기도의 명패를 만들어놓고 참석을 기다리겠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