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속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김경수 법정구속

  • "고유정 조리돌림 우려돼 현장검증 안 했다" 경찰 해명 논란

    "고유정 조리돌림 우려돼 현장검증 안 했다" 경찰 해명 논란

    ...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JTBC 핫클릭 고유정 시신유기 정황 포착…'봉투' 버린 뒤 스카프 냄새 확인 피해자 추정 4번째 뼛조각 발견…고유정은 진술 거부 '전남편 살해' 고유정 구속기간 연장…진술 거부 일관 전 남편 유족 측 '고유정 친권박탈 해달라' 소송 제기 김포 소각장서 뼈 추정 물체 나왔지만…애타는 유족들 Copyright by JTBC(http://jtb...
  • 한국당, '교과서 불법수정' 김상곤 전 부총리 검찰 고발

    한국당, '교과서 불법수정' 김상곤 전 부총리 검찰 고발

    ... 압력이 있었는지 밝혀달라며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이 사건을 수사한 대전지검은 최근 교육부 교과서정책과장이던 A씨와 교육연구사 B씨 등 2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사문서위조교사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초등학교 6학년 1학기 국정 사회 교과서 수정 과정에 불법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교과서 집필 책임자인 박용조 진주교대 교수가 "정권이 바뀔 때마다 교과서를 ...
  • 역사적인 등판, 야구인들이 본 한선태 데뷔전 어땠나?

    역사적인 등판, 야구인들이 본 한선태 데뷔전 어땠나?

    ... 어린 선수들에게 본보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류중일 LG 감독 비야구인 출신 최초로 1군 마운드에 오른 것 아닌가. 긴장을 많이 한 탓인지, 제구력에 크게 신경을 쏟은 탓인지 구속이 조금 덜 나왔다.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다음에 등판하면 더 잘할 것 같다. 나이도 젊으니 차근차근 배워 성장했으면 좋겠다. 경험을 쌓다보면 본인의 기량이 점점 나올테고, 이를 통해 기용법을 ...
  • 부탄가스 싣고 美대사관 돌진 40대, 다른 경찰서서 '마약혐의'로 수사 중

    부탄가스 싣고 美대사관 돌진 40대, 다른 경찰서서 '마약혐의'로 수사 중

    ... 렌터카 업체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와 동기를 수사하는 한편, 정신질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진료기록 등도 살펴볼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가) 마약 반응 시약 검사를 거부하고 있어 영장을 발부받아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며 “오늘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구속 떨어진 헤일리, 가치도 떨어졌다

    구속 떨어진 헤일리, 가치도 떨어졌다 유료

    지난 4월에 비해 최근 등판한 6경기에서 구속이 떨어진 모습을 보인 저스틴 헤일리. 삼성 제공 공에 위력이 없다. 삼성 외국인 투수 저스틴 헤일리가 '계륵'으로 전락했다. 헤일리는 구위로 타자를 압도하는 유형이다. 시즌 세 번째 선발 등판이던 4월 6일 인천 SK전에서 149.97km/h(이하 스포츠투아이 기준)까지 찍힌 빠른공을 앞세워 탈삼진 ...
  • 권성동 “강원랜드 청탁명단에 권 표시, 검찰이 나로 엮었다”

    권성동 “강원랜드 청탁명단에 권 표시, 검찰이 나로 엮었다” 유료

    ...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법원은 권 의원에게 채용 청탁을 받았다는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 진술의 신빙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뉴스1] 무죄를 확신했나. “자신 있었다. 특별수사단이 지난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을 때도 불체포 특권을 포기했다. 당시 김성태 원내대표에게 '나 때문에 방탄국회 열 필요 없다'고 했다” 2년 5개월간 세 차례 조사를 받았다. “2016년과 2017년 ...
  • 김상조 “사실 바뀌면 내 마음도 바뀐다” 유연성 거듭 강조

    김상조 “사실 바뀌면 내 마음도 바뀐다” 유연성 거듭 강조 유료

    ... 상황이기 때문에 제가 말씀드리는 게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렇지만 다시 강조하건대 기본적인 내용은 일관성과 유연성을 조화시키고자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의 구속에 따른 노동계 반발에 대해선 “그 역시 지금 진행되는 사안이라 답변을 드리기가 너무 미묘하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