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자철 양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 59억원)를 들였다. 지난 시즌 13위를 기록한 프라이부르크는 '한국인 듀오'를 데려오는데 100억원을 투자했다. 권창훈은 양쪽 측면 공격수와 공격형 미드필더, 정우영은 최전방 공격수 또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다. 이미 분데스리가에는 구자철(30·아우크스부르크), 지동원(28·마인츠) 등이 활약 중이다. 구자철은 9시즌째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다. 아우크스부르크에서 ...
  • [이천수 관전평] 팀 평균연령만 낮추고 베스트11은 그대로, 진정한 세대교체인가

    [이천수 관전평] 팀 평균연령만 낮추고 베스트11은 그대로, 진정한 세대교체인가

    ... 때문이다. 콜롬비아를 보면 투톱 공격수 중 한 명이 타깃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라, 공격 진영 양쪽으로 빠져 들어가면서 상대 수비를 효과적으로 공략했다. 4-1-3-2 포메이션 속에서 한결 부드러워진 ... 가능성이 높다. 김진수도 마찬가지다. 홍철과 정우영도 이미 오래전부터 뛰던 선수들이다. 기성용과 구자철의 자리 중 한 곳으로 들어온 권창훈 역시 부상 전까지는 주축 선수였다. 부상이나 질병이 없었다면 ...
  • '이강인 첫 발탁' 벤투호, 3월 A매치 명단 발표

    '이강인 첫 발탁' 벤투호, 3월 A매치 명단 발표

    ... 국내에서 열리는 A매치 2연전에 나설 27명의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소집 여부로 국내와 유럽 양쪽에서 큰 관심을 모은 이강인이 첫 발탁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만 18세 20일에 A대표팀에 ... 기량과 경험을 키워왔다. 권창훈과 백승호의 발탁은 앞서 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기성용(뉴캐슬),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빈 자리를 메울 후보군으로 테스트를 받게 된다. 축구대표팀은 오는 18일 ...
  • '이강인 발탁-기성용·구자철 은퇴'…차범근의 시각은

    '이강인 발탁-기성용·구자철 은퇴'…차범근의 시각은

    ... 유럽리그에서 경쟁력을 보이는 만큼 불러들여 시험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의견이 엇갈렸다. 양쪽 모두 충분히 설득력 있는 이유다. 자신 스스로 어린 시절부터 태극마크를 달고 뛰었던 차 회장은 ... '젊은 피' 이강인의 발탁 여부만큼 많은 관심을 모은 것이 기성용(30·뉴캐슬)과 구자철(31·아우크스부르크)의 국가대표 은퇴다. 차 회장은 "한국과 유럽을 모두 경험한 마지막 세대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유료

    ... 59억원)를 들였다. 지난 시즌 13위를 기록한 프라이부르크는 '한국인 듀오'를 데려오는데 100억원을 투자했다. 권창훈은 양쪽 측면 공격수와 공격형 미드필더, 정우영은 최전방 공격수 또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다. 이미 분데스리가에는 구자철(30·아우크스부르크), 지동원(28·마인츠) 등이 활약 중이다. 구자철은 9시즌째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다. 아우크스부르크에서 ...
  •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유료

    ... 59억원)를 들였다. 지난 시즌 13위를 기록한 프라이부르크는 '한국인 듀오'를 데려오는데 100억원을 투자했다. 권창훈은 양쪽 측면 공격수와 공격형 미드필더, 정우영은 최전방 공격수 또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다. 이미 분데스리가에는 구자철(30·아우크스부르크), 지동원(28·마인츠) 등이 활약 중이다. 구자철은 9시즌째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다. 아우크스부르크에서 ...
  • [이천수 관전평] 팀 평균연령만 낮추고 베스트11은 그대로, 진정한 세대교체인가

    [이천수 관전평] 팀 평균연령만 낮추고 베스트11은 그대로, 진정한 세대교체인가 유료

    ... 때문이다. 콜롬비아를 보면 투톱 공격수 중 한 명이 타깃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라, 공격 진영 양쪽으로 빠져 들어가면서 상대 수비를 효과적으로 공략했다. 4-1-3-2 포메이션 속에서 한결 부드러워진 ... 가능성이 높다. 김진수도 마찬가지다. 홍철과 정우영도 이미 오래전부터 뛰던 선수들이다. 기성용과 구자철의 자리 중 한 곳으로 들어온 권창훈 역시 부상 전까지는 주축 선수였다. 부상이나 질병이 없었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