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국가채무 비율, 정치권 이슈로…'40% 마지노선' 공방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재정확대 나선 정부, 세수 실탄 줄어든다
    재정확대 나 정부, 세수 실탄 줄어든다 유료 ... 않을 수 있다고 지적한다. 정부가 한 해 동안 걷으려고 목표한 세금 중 실제로 걷은 세금의 비율(국세 수입 진도율)도 크게 줄었다. 올해 1~4월 국세 수입 진도율은 37.1%로 전년 동기 ... 기자 zoom@joongang.co.kr] 문 대통령은 기획재정부가 내세운 재정 건전성 마지노선 '국가채무비율 40%' 기준을 직접 문제 삼기도 했다. 문제는 세수다.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
  • 재정확대 나선 정부, 세수 실탄 줄어든다
    재정확대 나 정부, 세수 실탄 줄어든다 유료 ... 않을 수 있다고 지적한다. 정부가 한 해 동안 걷으려고 목표한 세금 중 실제로 걷은 세금의 비율(국세 수입 진도율)도 크게 줄었다. 올해 1~4월 국세 수입 진도율은 37.1%로 전년 동기 ... 기자 zoom@joongang.co.kr] 문 대통령은 기획재정부가 내세운 재정 건전성 마지노선 '국가채무비율 40%' 기준을 직접 문제 삼기도 했다. 문제는 세수다.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
  • [사설] 청와대 “경기 하방 위험” 인정…책임은 없고 돈만 풀겠다? 유료 ... 많다. 재정이 흔들리면 이런 가계부채 문제가 폭발할 수 있다. 이런 점들을 생각하면 “국가 채무비중이 GDP의 40%를 훌쩍 넘어도 괜찮다”고 뜻 말하기 쉽지 않다. 차제에 한국의 특수성을 살펴 우리의 채무 비율 마지노선을 정할 필요가 있다. 지금부터 재정·경제·금융·인구·복지·통일 등 다방면의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 재정 상황별로 닥칠 수 있는 시나리오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