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감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일 수출 업체 측정 결과는 무의미…'못 믿을 셀프 조사'

    일 수출 업체 측정 결과는 무의미…'못 믿을 셀프 조사'

    ... 폐기물 허가서류가 위·변조 되고 있다는 사실을 혹시 그전에 보고를 한 번이라도 받으신 적이 있으십니까?] 이것이 국감 당시의 발언입니다. 좀 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사진을 하나 보시죠. 국감장에서 공개된 사진인데요. 당시 일본산 석탄재 방사선을 측정한 사진을 재활용했다라면서 이렇게 사진까지 공개가 됐습니다. [앵커] 돌려쓰기했다. [기자] 그렇습니다. 방사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고 ...
  • 하루 3000만원 제한인데…BJ핵찌, 1억 별풍선 어떻게 받았나

    하루 3000만원 제한인데…BJ핵찌, 1억 별풍선 어떻게 받았나

    ...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기 남편이 하룻밤에 별풍선으로 6600만원을 썼다는 민원이 들어왔는데, 이게 가능한 일이냐”고 물었다. 서 대표는 “하루에 6600만원은 불가능하다”고 답했고, 같은 국감장에 있던 변재일 민주당 의원이 “밤 12시를 넘어서 이틀이 되면 가능하다”고 대신 설명했다. 대부분 BJ의 생방송이 늦은 시간에 시작해 새벽이 돼서 끝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인 셈이다. ...
  • 김성태 공소장엔 "딸 이력서 건네며 '관련 학과' 강조"

    김성태 공소장엔 "딸 이력서 건네며 '관련 학과' 강조"

    ... 전 KT 회장을 압박한 정황도 공소 사실에 들어 있습니다. 지난 2012년 국정감사 때 이 전 회장이 증인으로 나오지 않도록 힘을 써, 대가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김 의원은 국감장에서 "본 위원의 딸도 지금 1년 6개월째 사실상 파견직 노동자로 비정규직으로 근무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열린 이 전 회장의 공판에서 김 의원의 딸은 신입사원 원서 접수를 한달이나 ...
  • '김성태 공소장' 보니…"KT 임원에 딸 이력서 직접 전해"

    '김성태 공소장' 보니…"KT 임원에 딸 이력서 직접 전해"

    ... 전 KT 회장을 압박한 정황도 공소 사실에 들어 있습니다. 지난 2012년 국정감사 때 이 전 회장이 증인으로 나오지 않도록 힘을 써, 대가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김 의원은 국감장에서 "본 위원의 딸도 지금 1년 6개월째 사실상 파견직 노동자로 비정규직으로 근무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열린 이 전 회장의 공판에서 김 의원의 딸은 신입사원 원서 접수를 한달이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논설위원이 간다] '6그램 야망'이 보좌관의 전부는 아니다

    [논설위원이 간다] '6그램 야망'이 보좌관의 전부는 아니다 유료

    ... 국회의원 보좌관은 양면성이 강한 직업이다. 주연의 곁에서 조연으로 서 있다가 때론 더 존재감을 발휘하기도 한다. 국정감사 기간에 정부 부처 공무원에겐 '갑 중의 갑'이다. 기업 총수를 국감장에 불러내는 작업을 주도하기도 한다. 반면 자신의 '생사여탈권'을 쥔 국회의원과 관계가 삐끗하면 설 자리가 없다. 해고되면 국민에게서 온 '힘의 원천'은 사라진다. 국회의원 한 명은 9명의 ...
  • 수소차 경제성 없는데 밀어붙이기…'수소사화'가 걱정된다

    수소차 경제성 없는데 밀어붙이기…'수소사화'가 걱정된다 유료

    ... 지금 열심히 하면? 정권의 힘이 빠지거나 정권이 바뀌면 지금 내려지는 수소차와 관련된 많은 결정들은 결국 국정감사로 간다. 실무자들은 위에서 시키면 하는 시늉만 내거나, 크게 공을 세워서 국감장에 증인으로 끌려가는 길 중에서 고뇌한다. 아마 몇 년 후, 우리는 '수소사화'라고 불리는 일을 겪게 될지도 모른다. 왕이 하던 개혁을 진짜로 앞장 서서 열심히 하던 조광조의 비극과 같다. ...
  • 수소차 경제성 없는데 밀어붙이기…'수소사화'가 걱정된다

    수소차 경제성 없는데 밀어붙이기…'수소사화'가 걱정된다 유료

    ... 지금 열심히 하면? 정권의 힘이 빠지거나 정권이 바뀌면 지금 내려지는 수소차와 관련된 많은 결정들은 결국 국정감사로 간다. 실무자들은 위에서 시키면 하는 시늉만 내거나, 크게 공을 세워서 국감장에 증인으로 끌려가는 길 중에서 고뇌한다. 아마 몇 년 후, 우리는 '수소사화'라고 불리는 일을 겪게 될지도 모른다. 왕이 하던 개혁을 진짜로 앞장 서서 열심히 하던 조광조의 비극과 같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