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무부 대변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한국이 중국 편으로 가나” 미국·일본 의심 커진다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한국이 중국 편으로 가나” 미국·일본 의심 커진다 유료

    ... 정부는 '국익'을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미국은 “실망”이라며 “생각을 바꾸라”고 경고했다. 미 국무부는 한국의 독도방어훈련에 대해서도 “문제를 악화시킬 뿐”이라며 우려했다. 이에 외교부는 지난 ... 파기에 대한 정부의 자세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미 국무부 대변인은 “미군이 위험하고 한국 방어 어렵다”고 한다. ▶류 =정� 정보는 정확성·신속성·신뢰성이 ...
  • 정부, 해리스대사 불러 “지소미아 우려 자제를” 요청

    정부, 해리스대사 불러 “지소미아 우려 자제를” 요청 유료

    ... 전달됐으니 그런 식의 공개적 메시지 발신은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지난 23일 미 국무부가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미국의 안보이익과 동맹국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힌 ... 대해 “비생산적”이라는 공개 입장을 낸 데 대해서도 조 차관은 정부의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국무부 대변인은 독도 방어 훈련과 관련, “한·일 간 최근 다툼을 고려할 때 '리앙쿠르 암(Liancourt ...
  • [사설] 미 대사 불러 지소미아 논평에 항의, 과연 옳은 대응인가 유료

    ... 갖고 있다는 얘기들이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미 동맹에 파열음을 일으키고 동맹간의 신뢰를 훼손함으로써 '안보 외톨이'를 자처하는 조치가 더 이상 있어서는 안된다. 앞서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27일 독도 훈련에 대해 “한·일 간 최근 다툼을 고려할 때 현안을 해결하는데 생산적이지 않다”고 비판했다. 지소미아 문제로 악화한 한·일 간 갈등 상황에서 일본 편을 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