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중앙일보 "국민 편 가르지 말고 중산층을 되살려라"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의 시선] 김학의·장자연 사건에 숨은 장애물들
    [박재현의 시선] 김학의·장자연 사건에 숨은 장애물들 유료 박재현 논설위원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사건은 어떻게 전개될까. “검찰과 경찰이 명운을 걸고 철저히 진상을 조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를 감안하면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이 잇따를 ... 사건과 손혜원 의원,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 신재민 전 사무관을 둘러싼 국민적 의혹은 뭐냐는 것이다. 국회에서 논란이 된 대통령 딸 부부의 해외 이주도 그렇지 않을까. 박재현 논설위원
  • [양성희의 직격 인터뷰] “유튜브 경연 정치, 선동형 정치 지도자 출현 우려”
    [양성희의 직격 인터뷰] “유튜브 경연 정치, 선동형 정치 지도자 출현 우려” 유료 ... 폭로. 예전 같으면 언론이나 정당을 찾아갔지만 직접 유튜브를 택했다. 마지막으로 조국 민정수석. 페이스북에 "국민이 도와주셔야 한다”라는 호소 글을 올렸다. 역시 규정된 정치적 과정을 밟지 ... 커뮤니케이션 박사. 2012년 한국언론학회 희관언론상. 책 『말과 권력』 『댓글문화연구』 등. 」 양성희 논설위원 ※ 이 기사의 취재 작성에는 이정원 인턴기자가 참여했습니다.
  • [강찬호의 시선] '송영길의 난'에 깔린 의미들
    [강찬호의 시선] '송영길의 난'에 깔린 의미들 유료 강찬호 논설위원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818호. 송영길(4선·계양을) 의원실에는 요즘 매일 수십통 넘는 전화가 걸려온다. “시원하다. 계속 그렇게 나가라”가 7할, “여당 중진이 대통령 ... 의원들이 있긴 했다. 하지만 청와대가 “어디 감히” 한마디 하면 빛의 속도로 얼어붙었다. “조국 수석은 사직이 올바른 처신”이라 했다가 청와대의 '레이저빔'을 맞자 침묵모드로 전환한 조응천 의원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