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강제징용 현금화 시작…당장 특단의 해결대책 세워야 유료 ... 사태가 악화하기 전에 빨리 손써야 한다는 데는 이견이 없었다. 그런데도 정부는 한·일 간 국장급 회담만 몇 번 여는 시늉만 냈을 뿐 사실상 이 문제를 내팽개쳐 왔다. 정부가 미적대다 최악의 ... 그나마 마지막 남은 희망이라면 피해자 측에서 매각명령신청 후에도 “강제동원 기업들과 포괄적으로 협의할 뜻이 있다”고 밝힌 부분이다. 지난해 말 강제징용 배상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판결이 내려진 ...
  • 스가 "손바닥 안 보여줄것"···미쓰비시 압류 보복카드 뭐길래
    스가 "손바닥 안 보여줄것"···미쓰비시 압류 보복카드 뭐길래 유료 ... 행사하지 못하도록 결정했다. 당시에도 스가 장관은 “앞으로의 대응에 대해 (관계 각료들이) 협의하겠다”고만 밝힐 뿐 즉답을 피했다. 스가. [사진=지지통신 제공] 관련기사 법원, 미쓰비시 ... 일본은 지난 1월 8일 한일청구권협정상의 외교적 협의를 요구한 데 이어 지난달 2월 외교 협의를 재차 요청한 상황이다. 이달 14일 서울에서 열린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도 양측의 입장 차를 ...
  • [장세정의 시선]일본의 강제징용 협박, 중국의 미세먼지 무시
    [장세정의 시선]일본의 강제징용 협박, 중국의 미세먼지 무시 유료 ... 한국 청년들의 일본 취업이 어려워지고, 무비자 일본 여행길이 막히는 상황을 감당할 수 있을까.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750만명이었다. 강제징용 갈등을 풀기 위해 지난 14일 한·일 국장급 협의를 했으나 해법을 찾지 못했다. 대법원이 미쓰비시 중공업 등 일본 기업들에 강제징용 배상 책임이 있다고 판결한 2018년 10월 30일 한국인 피해자들이 법정 앞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