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의 시선] 성역과 우상이 깨지는 건 시간 문제
    [박재현의 시선] 성역과 우상이 깨지는 건 시간 문제 유료 ... 법치주의 근간을 만든 것으로 평가받는 상앙의 변법(變法) 운동은 기득권을 깨는 것에서 시작했다. 급진적 개혁론자인 그는 문재인 정부의 표현을 빌리면 적폐청산을 진두지휘한 인물이다. 우리 정부의 직제로 치면 청와대 민정수석이나 검찰총장의 직위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상앙은 “국가개조를 해선 예외가 없는 법치가 필요하다”며 성역과 우상(偶像)을 하나하나 깨기 시작했다. 정치적 2인자였던 감룡은 ...
  • [시론] 국정원장 “죽을 지경” 하소연에 숨은 의미
    [시론] 국정원장 “죽을 지경” 하소연에 숨은 의미 유료 곽길섭 원코리아센터 대표·전 국정원 대북정보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비공개 만찬 회동을 둘러싼 '국정원의 국내정치 개입' 논란이 급기야 법의 심판대에 서게 됐다. ... 동시에 글로벌 스탠더드에 기초한 정보 역량을 강화하고 합법적 활동 환경을 보장해야 한다. 국정원 직원을 해서가 아니라 국가 안보를 해서 하는 고언이다. 곽길섭 원코리아센터 대표·전 국정원 ...
  • 봉준호 수상도 진영싸움 이용하는 정치권
    봉준호 수상도 진영싸움 이용하는 정치권 유료 ... 과거 칸 영화제에 참석해 '한국 예술가들의 블랙리스트 트라우마'를 언급한 기사와, 그해 9월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공개한 '문예계 내 左(좌)성향 인물 현황' 일명 블랙리스트 관련 기사였다. 봉 ... 형국”이라고 비판했다. 다른 네티즌은 조 수석에 대해 “봉준호 감독 이름조차 전 정권을 비난하기 한 기름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