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ILO 핵심 협약 비준, 사회적 합의가 먼저다 유료 ... 요원은 '강제노동'에 해당돼 일을 그만두고 군 복무를 해야 한다. 이런 사실조차 국내에는 충분히 알려지지 않았을 만큼 비준 준비가 안 돼 있다. ILO 핵심 협약은 국내법과 상충해 법 개정이 필요한 데다 국회의 비준 동의 과정에서도 진통이 예상된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국정과제라는 이유만으로 비준을 강행할 경우 또 다른 갈등과 대립을 불러올 것이다. 혹여 내년 4월 총선을 ...
  • [사설] 노무현 서거 10주기…다시 생각해 보는 '통합'과 '실용' 유료 ... 번째로 조명해야 할 가치는 실용이라고 본다. 노 전 대통령은 진보정치인으로서의 정체성은 분명히 했지만 국정 분야에서만큼은 달랐다. 특히 경제와 외교 문제에선 이념보다 국익을 우선했다. 부시 전 대통령과 공동으로 추진한 한·미 FTA, 이라크 파병 결정 등은 지지층이라고 할 노조와 진보시민단체가 강력히 반대했으나 국익을 보고 정면돌파한 대표적 사례다. 제주해군기지도 지지층의 ...
  • [김진국 칼럼] 국회에 집권당이 없다
    [김진국 칼럼] 국회에 집권당이 없다 유료 ... 희생자를 추모하는 진정성이다. 예상대로 항의 시위를 만났다. 덕분에 정치적으로는 보수와 영남지역 지지세력을 결집하는 효과를 거뒀다. 반대 세력은 황 대표가 이 효과를 노렸다고 주장한다. 방문 직후 ... 구실을 못하는 건 집권당 책임이 더 크다. 지금 국회에는 야당만 있다. 집권당이 없다. 누구도 국정의 책임을 지려 하지 않는다. 야당은 정부 잘못만 지적한다. 여당은 과거 정부 탓을 한다. 어떻게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