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가채무비율 40% 논쟁, 정해진 기준은 없다
    국가채무비율 40% 논쟁, 정해진 기준은 없다 유료 ...D) 주요 국가보다 양호하기 때문에 나랏빚을 더 낼 여지가 있는 것이다. 하지만 야권에선 “미국은 스스로 달러를 찍어내는 기축통화 국가여서 부채비율 자체가 큰 의미가 없고, 일본은 국채 대부분을 국내에서 사들이기 때문에 우리나라와는 상황이 다르다”고 지적한다. 돈을 찍어 재정에 활용할 수 있는 기축통화국과 한국을 단순 비교해선 안 된다는 뜻이다. 실제 기축통화국이 아닌 ...
  • 文 "국가채무 40% 근거 뭐냐"…4년전 朴에겐 "40% 지켜라"
    文 "국가채무 40% 근거 뭐냐"…4년전 朴에겐 "40% 지켜라" 유료 ... 변수라는 특수성을 감안해야 한다는 것이다. 안동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미국·일본·영국 등 기축통화를 사용하는 OECD 선진국들과 우리를 수평 비교해서는 안 된다. 특히 일본의 국채는 90% 이상을 내국인이 갖고 있어 우리와 환경이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들어 공무원 증가나 복지 지출 확대 등 고정지출이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우리 사회는 오히려 마지노선을 ...
  • 시진핑 미국 국채 205억 달러 또 매도…트럼프 관세 위협 때마다 팔아치웠다
    시진핑 미국 국채 205억 달러 또 매도…트럼프 관세 위협 때마다 팔아치웠다 유료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이 최근 미국 국채를 대량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국채 매각은 중국이 미국을 상대로 쓸 수 있는 '비관세 보복 카드' 중 하나로 꼽힌다. 중국이 세계 최대 미 국채 보유국이라는 지위를 무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 보도했다. 15일(현지시간) 재무부 발표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3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