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회의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인영 “한국당, 독선·패망의 길로…새 협상 꿈도 꾸지마라”

    이인영 “한국당, 독선·패망의 길로…새 협상 꿈도 꾸지마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뉴시스] 국회 정상화 합의가 자유한국당 내부 이견으로 무산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대폭 높이고 ... 길을 넘어 국회 정상화의 길을 더 탄탄히 진척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한국당이 내놓은 답은 일방적인 국회 정상화 합의 파기”라며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의 합의와 ...
  • 정상화 문턱서 문 닫힌 국회…여야 협상 재개 불투명

    정상화 문턱서 문 닫힌 국회…여야 협상 재개 불투명

    [앵커] 이제 일을 하겠다는 여야의 합의문이 나와서 이제 국회가 정상적으로 돌아가려나 했는데 자유한국당 의총에서 이게 폐기가 됐습니다. 합의가 나온 다음에 허무하게 무너져버린거라 앞으로 ... 3:00 여야 원내대표 회동 오후 3:30 합의문 발표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오늘 국회의장님이 제안하신 부분들 포함해서 시정연설을 앞둔 상황에서 극적으로 합의가 됐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
  • “계급장 떼자. 제3지대? 당 나가라”…평화당 '내부 비판'에 시끌

    “계급장 떼자. 제3지대? 당 나가라”…평화당 '내부 비판'에 시끌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후원회장-전당대회 의장 연석회의에서 정동영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일부 의원들이 주장하고 있는 '제3지대론'이 논쟁에 휩싸였다. 이를 비판하는 글이 당 메신저 방에 올라오면서다. 당의 진로를 둘러싼 당내 갈등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손동호 민주평화당 서울 도봉을 ...
  • “포항지진 정부 후속 조치 제자리…20만 청원도 소용없어”

    “포항지진 정부 후속 조치 제자리…20만 청원도 소용없어”

    ... 시작됐지만, '지진 특별법(이하 특별법)' 제정은 기약 없이 미뤄지고 있다. 여야 대립으로 국회가 파행을 거듭하고, 정부도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어서다. 특별법은 지진으로 피해를 ...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회를 찾아가 항의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도 시민들을 대신해 국회와 청와대, 정치권 지도부를 찾아가 특별법 제정을 호소하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포항지진 정부 후속 조치 제자리…20만 청원도 소용없어”

    “포항지진 정부 후속 조치 제자리…20만 청원도 소용없어” 유료

    ... 시작됐지만, '지진 특별법(이하 특별법)' 제정은 기약 없이 미뤄지고 있다. 여야 대립으로 국회가 파행을 거듭하고, 정부도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어서다. 특별법은 지진으로 피해를 ...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회를 찾아가 항의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이강덕 포항시장도 시민들을 대신해 국회와 청와대, 정치권 지도부를 찾아가 특별법 제정을 호소하고 ...
  • [사설] 목선 귀순 은폐, 철저히 진상 밝히고 문책해야 한다 유료

    ... 북한 소형 목선이 속초항으로 들어왔다는 신고가 접수된 직후인 15일 오전에 국방장관과 합참의장이 참석한 대책회의가 합참 지하벙커에서 열렸다. 이 회의에서 귀순한 북한 선박과 어민의 처리 ... 설명이나 질의·답변 없이 사과문만 읽은 것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 정부의 자체 조사에만 맡길 일이 아니라 국회도 관련 상임위원회 등을 총가동해 진상을 밝히고 재발을 차단해야 한다.
  • [사진] 한·중·일 3국 협력 20주년 기념 사진전 개막

    [사진] 한·중·일 3국 협력 20주년 기념 사진전 개막 유료

    ... TCS 사무차장, 오키사카 켄타로 교도통신 서울지국장,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 진옌광 주한 중국대사관 부대사, 이종헌 TCS 사무총장, 정세균 전 국회의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 유명환 전 외교부장관,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 야마모토 야스시 TCS 사무차장. [사진 T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