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국 국채 금리 3% 넘자 … 흔들리는 외국인 자금
    미국 국채 금리 3% 넘자 … 흔들리는 외국인 자금 유료 ... 가계와 기업, 정부의 자금 조달 비용이 늘어난다. 빚 부담이 커진다. 시장이 예민하게 반응하는 이유다. 기업과 가계보다 더 긴장하는 곳은 채권 시장이다. '신(新)채권왕'으로 불리는 제프리 군드라흐 더블라인 캐피털 최고경영자(CEO)가 “채권시장이 누려온 30여 년의 강세장이 끝났다”고 말할 정도다. 지난 30년간 채권 수익률이 지속적으로 하락(채권값 상승)하며 좋은 시절을 누려 왔기 ...
  • 미국 국채 금리 3% 넘자 … 흔들리는 외국인 자금
    미국 국채 금리 3% 넘자 … 흔들리는 외국인 자금 유료 ... 가계와 기업, 정부의 자금 조달 비용이 늘어난다. 빚 부담이 커진다. 시장이 예민하게 반응하는 이유다. 기업과 가계보다 더 긴장하는 곳은 채권 시장이다. '신(新)채권왕'으로 불리는 제프리 군드라흐 더블라인 캐피털 최고경영자(CEO)가 “채권시장이 누려온 30여 년의 강세장이 끝났다”고 말할 정도다. 지난 30년간 채권 수익률이 지속적으로 하락(채권값 상승)하며 좋은 시절을 누려 왔기 ...
  • 다시 채권 앞으로…발길 돌리는 글로벌 금융 큰손들
    다시 채권 앞으로…발길 돌리는 글로벌 금융 큰손들 유료 ... 당선 이후 투자자는 나중에 벌어질 혼란을 이용하기에 좋은 시기를 맞았다”라며 급격한 매도세를 보인 채권시장이 언제라도 매수세로 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신 채권왕'으로 불리는 제프리 군드라흐 더블라인 최고경영자(CEO)도 “10년물 금리가 2.35%까지 오르면 매수세가 재개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벤치마크인 미국 국채 가격이 떨어진 것을 이용해 채권 보유를 확대할 것”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