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모닝 내셔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굿모닝 내셔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관사의 정치학…호화 논란에서 재테크까지

    [노트북을 열며] 관사의 정치학…호화 논란에서 재테크까지 유료

    염태정 내셔널팀장 관사라 부를 수 있는 집을 지난해 두 곳 가봤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한 달짜리 '임시 관사'인 서울 강북구 옥탑방, 이재명 경기도지사 관사로 다시 쓰일 수원시 팔달구 '굿모닝 하우스'다. 강북구 옥탑방은 '쇼' 논란을 불렀고, 굿모닝 하우스는 지금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굿모닝 하우스는 시내가 내려다보이는 2층 건물인데 넓은 잔디밭이 인상적이었다. ...
  • [로컬 프리즘] 공관의 저주

    [로컬 프리즘] 공관의 저주 유료

    최모란 내셔널팀 기자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 168. 드넓은 잔디밭에 지은 지(1967년 건립) 50년이 넘은 하얀색 건물이 자리 잡고 있다. 옛 경기도지사 공관(公館)이다. 지금은 게스트하우스와 연회장·카페 등으로 사용하는 '굿모닝 하우스'다. “60년대 모더니즘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준다”는 평가와 함께 지난해 등록문화재(제689호)로 지정됐다. 이곳에선 ...
  • [굿모닝 내셔널] 첫 모내기는 이천, 첫 벼베기는 여주 … 선의의 쌀 라이벌전

    [굿모닝 내셔널] 첫 모내기는 이천, 첫 벼베기는 여주 … 선의의 쌀 라이벌전 유료

    지난해 첫 모내기 타이틀은 이천시가 차지했지만, 가뭄 등으로 벼가 잘 자라지 못하면서 첫 벼베기 타이틀은 여주시(사진 아래)에게 돌아갔다. [중앙포토] 경기도 이천시와 호법면 자치위원회는 최근 안평리 비닐하우스 논(890㎡)에서 올해 첫 모내기를 했다. 보통 모내기 철(5월)보다 석달이나 이른 시점이다. 따뜻한 물은 2008년 1㎞ 떨어진 곳에 들어선 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