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근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2000년 '바지'의 역사…남녀 구별없이 즐겨입던 복식의 전통

    2000년 '바지'의 역사…남녀 구별없이 즐겨입던 복식의 전통

    ...커] 조선시대 전까지는 옷에 있어서 남녀 차이가 크게 없었다고 합니다. 남녀 구분없이 모두 바지를 즐겨입었다고 하는데요, 당시 모습을 바탕으로 현 시점에서 옷이 다시 만들어졌습니다. 권근영 기자입니다. [기자] 고구려 무용총 속 춤추는 사람, 경쾌한 물방울 무늬 바지를 입은 이들은 여자들입니다. 여성복으로 다시 만들어 봤습니다. 격자 무늬 고구려 의상은 4세기 말 동암리 벽화 ...
  • 체르노빌 참사, 드라마·인형극으로 재현…인류 향한 '경고'

    체르노빌 참사, 드라마·인형극으로 재현…인류 향한 '경고'

    ... 불거지면서 다시 조명되고 있는 것이 33년 전 원전 사고가 있었던 체르노빌입니다. 당시 참사를 재현한 미국 드라마가 큰 인기를 끌었고, 이 사건은 다음 달 인형극으로도 무대에 오릅니다. 권근영 기자입니다. [기자] 방사능 재를 눈처럼 맞으며 놀던 아이들도, 섬광이 아름답다며 구경 나왔던 시민들도 이제는 없습니다. 대관람차는 33년째 멈춰 있고, 호텔도, 아파트도 폐허가 됐습니다. ...
  • 정부도 나서 "도쿄올림픽 욱일기 막아달라"…IOC에 서한

    정부도 나서 "도쿄올림픽 욱일기 막아달라"…IOC에 서한

    ... 정부가 오늘(11일) 국제올림픽위원회 IOC에 보낸 서한의 내용입니다. 대한체육회의 항의에도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욱일기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하자, 이례적으로 정부까지 나선 것입니다. 권근영 기자입니다. [기자] [고노 다로/당시 일본 외무상 (지난9일/CNN 인터뷰) : 욱일기 자체는 널리 알려진 깃발이라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 뿐 아니라 일본 정부까지도 ...
  • 이야기 더 빛나게 하는 '소품'…무대 위 또 다른 주인공

    이야기 더 빛나게 하는 '소품'…무대 위 또 다른 주인공

    [앵커] 무대 위 배우들이 풀어놓는 이야기를 더 빛나게 하는 게 바로 배우들이 입는 의상 또 소품들입니다. 무대 뒤의 이야기가 또 있습니다. 권근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멋진 시와 뛰어난 검술, 뭐 하나 빠질 것 없는 주인공이지만 코가 너무 커서 슬픕니다. 사랑하는 이 앞에서 마냥 작아지는 것도 다 이 코 때문입니다. "세상이 날 짓밟아도 달을 좇아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마그리트의 낮과 밤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마그리트의 낮과 밤 유료

    권근영 JTBC 스포츠문화부 차장대우 낮은 덥고 밤은 선선한 날들이 이어집니다. 하늘은 한층 높아졌고요. 여름의 끝자락, 가을의 시작입니다. 지난 여름을 그림으로 돌아보면 가장 머리에 남는 한 점은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봤던 '빛의 제국'(1953∼54)입니다. 어둠에 싸인 집, 그 위 하늘은 너무도 밝아 신비로운 그림이죠. 2년에 한 번 '미술의 도시'가 ...
  •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노은님의 '큰 걸음'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노은님의 '큰 걸음' 유료

    권근영 JTBC 스포츠문화부 차장대우 짧은 다리를 한껏 벌려 내디딥니다. 누구여도 좋습니다. 걷느라 휘젓는 나머지 팔도, 얼굴도 화면 밖에 있어 안 보이니까요. 큰 붓 휘둘러 그린 저것이 꼭 걷는 사람이 아니어도 좋습니다. 재독화가 노은님(73)의 신작 '큰 걸음'입니다. 스크린 속 곱슬머리 여자는 낙엽더미에서 나와 씩 웃습니다. 종이를 찢고, 모래를 뿌리고, ...
  •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물의 도시 베네치아의 물 없는 해변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물의 도시 베네치아의 물 없는 해변 유료

    권근영 JTBC 스포츠문화부 차장대우 아이들은 모래성을 쌓으며 까르르 웃고, 수건을 깔고 누운 노부부는 서로의 등에 썬크림을 발라줍니다. 물의 도시 베네치아에 두 달 전부터 생긴 '물 없는 해변'입니다. 이 '해변'의 피서객들은 해파리와 비닐봉지, 화산 폭발, 기후와 지구 환경의 변화에 대한 노래를 이어갑니다. “내가 죽거든 새도 동물도 산호초도 없는 텅 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