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교무부장 아버지 마음 속 진실은…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교무부장 아버지 마음 속 진실은… 유료

    ... 것인가. 과연 그런 것인가. “아버지가 아이들의 인성을 파괴하고 있는 것이 범행 자체보다 더 큰 잘못일 수 있습니다.”(검사) “저는 살면서 아이들에게 성실함을 강조했고, 저도 자신만의 이득을 위해 살지 않았습니다.”(현씨) 1심은 현씨와 두 딸이 거짓말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제 세 사람 앞에 항소심과 대법원, 두 번의 재판이 놓여 있다. 권석천 논설위원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유튜버, 언론인, 연금 300…꿈에 도전할 기회를 허하라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유튜버, 언론인, 연금 300…꿈에 도전할 기회를 허하라 유료

    ... 한쪽에서 학생들 발언을 듣던 정석구 전 편집인이 나를 원주 시외버스터미널까지 태워다 줬다. “권 위원 덕분에 오늘 (학생들에게서) 새로운 모습들을 본 거 같네요. 몇 명씩 나눠서 점심 먹으며 얘기를 ... 중요한데 정신없이 바쁘다 보니 자꾸 기본을 잊어버리는 게 아닌지….” 터미널 앞에서 그와 헤어지고 서울 행 버스에 올랐다. 몇 가지 숙제를 안고 가는 느낌이었다. 권석천 논설위원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절차보다 결론? 변호사로 법정 서자 생각이 바뀌었다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절차보다 결론? 변호사로 법정 서자 생각이 바뀌었다 유료

    ... 판사들에게 드리고 싶은 말은 이것이다. 판사들이여, 스스로를 '합리적 의심' 앞에 세우고 절차와 결론을 향한 내적 갈등을 멈추지 말라. 어떻게 해야 시민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을지 고독하게 고민하라. 법정을 주권자인 국민 앞에 투명하게 개방하라. 법정은 판사의 것이 아니라 국민 모두의 것이므로. 권석천 논설위원 ※이정원 인턴기자가 인터뷰를 지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