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물

권여선
권여선
출생년도 1965년
직업 문화예술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화비평 - 문학] 잔인한 문장들
    [문화비평 - 문학] 잔인한 문장들 유료 강경석 문학평론가 『레몬』은 권여선의 네 번째 장편소설로 원고지 400매 남짓의 비교적 짧은 분량이다. 따라서 전통적인 분류로는 중편에 해당할 수도 있지만 안에 든 이야기의 내용적 규모는 그의 장편 전작(前作)들인 『푸르른 틈새』(1996)나 『레가토』(2012) 못지않다. 17년에 걸친 시공간 범위도 그렇거니와 한 여고생의 죽음에 얽혀든 등장인물들의 유전이 ...
  • [문화비평 - 문학] 잔인한 문장들
    [문화비평 - 문학] 잔인한 문장들 유료 강경석 문학평론가 『레몬』은 권여선의 네 번째 장편소설로 원고지 400매 남짓의 비교적 짧은 분량이다. 따라서 전통적인 분류로는 중편에 해당할 수도 있지만 안에 든 이야기의 내용적 규모는 그의 장편 전작(前作)들인 『푸르른 틈새』(1996)나 『레가토』(2012) 못지않다. 17년에 걸친 시공간 범위도 그렇거니와 한 여고생의 죽음에 얽혀든 등장인물들의 유전이 ...
  • [마이 베스트] 시 같고 스릴러 같은 권여선 새 소설
    [마이 베스트] 시 같고 스릴러 같은 권여선 새 소설 유료 ... 콘텐트 완성도와 사회적 영향력, 판매 부수 등을 두루 고려해 뽑은 '이달의 추천 도서'입니다. 중앙일보 출판팀과 교보문고 북마스터·MD 23명이 선정 작업에 참여했습니다. 레몬 레몬 권여선 지음 창비 '주정뱅이' 권여선이 새 장편소설을 슬그머니 좌판에 내놨다. 오해 마시길. 작가가 주정뱅이라는 얘기가 아니다. 평균 이상으로 음주를 좋아하는 것 같긴 하지만. 2016년 봄 출간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