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권창훈 프라이부르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분데스리가 주말 개막…코리안리거 독일 축구 뒤흔든다

    분데스리가 주말 개막…코리안리거 독일 축구 뒤흔든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권창훈·정우영·지동원·이재성·이청용. 각 구단 SNS 휴식기를 마친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가 이번 주말 개막한다. 2019~2020시즌 분데스리가가 17일(한국시간) ... 신입생 권창훈과 정우영까지 코리안 리거들이 독일 축구를 뒤흔들고 있다. 단연 주목받는 팀은 프라이부르크다. 지난 시즌 13위를 기록한 프라이부르크는 올해 정우영과 권창훈을 영입했다. 이적료는 총 ...
  • 리그1과 분데스리가, EPL까지···개막 앞둔 해외파 총점검

    리그1과 분데스리가, EPL까지···개막 앞둔 해외파 총점검

    ... 석현준(28)도 황의조와 함께 리그1에서 활약을 기대해볼 만하다. 리그1에서 독일 분데스리가로 이적한 권창훈(25) 그리고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 권창훈과 한솥밥을 먹게 된 정우영(20·이상 프라이부르크)은 ... 포칼 1라운드는 몰라도 17일 시작하는 분데스리가 개막전에는 출전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프라이부르크는 17일 지동원(28)의 소속팀 마인츠와 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그러나 지동원 역시 프리시즌 ...
  • 권창훈이 찌르고 정우영이 넣는다…태극전사 나란히 프라이부르크행

    권창훈이 찌르고 정우영이 넣는다…태극전사 나란히 프라이부르크

    [프라이부르크 홈페이지] 다가오는 2019~20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1부리그)에서는 태극전사가 패스를 찔러 주면 또 다른 태극전사가 골로 연결하는 장면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 목표다. 상황에 따라 유럽클럽 대항전 출전이 가능한 7~8위권 도약도 노려 볼 수 있다. 권창훈은 "프라이부르크에서 더 성장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새로운 나라에서 도전이 기쁘다. 팀에 ...
  •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 분데스리가에 한국의 축구선수들이 속속 모여들고 있다. 분데스리가의 1,2부 리그에서 활동하는 태극전사가 9명이나 된다. 프랑스 디종에서 활약하던 권창훈(25)은 지난달 28일 독일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 K리그 수원 삼성 시절부터 권창훈을 원했던 프라이부르크가 마침내 권창훈을 영입했다. 계약 기간 2년에 이적료 300만 유로(약 40억원)를 지불했다. 아직 병역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데스리가 주말 개막…코리안리거 독일 축구 뒤흔든다

    분데스리가 주말 개막…코리안리거 독일 축구 뒤흔든다 유료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권창훈·정우영·지동원·이재성·이청용. 각 구단 SNS 휴식기를 마친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가 이번 주말 개막한다. 2019~2020시즌 분데스리가가 17일(한국시간) ... 신입생 권창훈과 정우영까지 코리안 리거들이 독일 축구를 뒤흔들고 있다. 단연 주목받는 팀은 프라이부르크다. 지난 시즌 13위를 기록한 프라이부르크는 올해 정우영과 권창훈을 영입했다. 이적료는 총 ...
  • 리그1과 분데스리가, EPL까지···개막 앞둔 해외파 총점검

    리그1과 분데스리가, EPL까지···개막 앞둔 해외파 총점검 유료

    ... 석현준(28)도 황의조와 함께 리그1에서 활약을 기대해볼 만하다. 리그1에서 독일 분데스리가로 이적한 권창훈(25) 그리고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 권창훈과 한솥밥을 먹게 된 정우영(20·이상 프라이부르크)은 ... 포칼 1라운드는 몰라도 17일 시작하는 분데스리가 개막전에는 출전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프라이부르크는 17일 지동원(28)의 소속팀 마인츠와 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그러나 지동원 역시 프리시즌 ...
  •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정우영 이어 권창훈도…분데스리가로 가자 유료

    ... 분데스리가에 한국의 축구선수들이 속속 모여들고 있다. 분데스리가의 1,2부 리그에서 활동하는 태극전사가 9명이나 된다. 프랑스 디종에서 활약하던 권창훈(25)은 지난달 28일 독일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 K리그 수원 삼성 시절부터 권창훈을 원했던 프라이부르크가 마침내 권창훈을 영입했다. 계약 기간 2년에 이적료 300만 유로(약 40억원)를 지불했다. 아직 병역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