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혁주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의 시선] 10월이 두렵다

    [권혁주의 시선] 10월이 두렵다 유료

    권혁주 논설위원 지난 4월은 잔인했다. 참담한 성적표가 날아들었다. 1분기 경제성장률 -0.4%(전 분기 대비). 주요국 가운데 거의 꼴찌였다. 곳곳에서 한숨이 터졌다. 사실 1분기 성장률은 굉장히 주목받은 발표였다.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발표 당시는 주중국 대사)의 발언 때문이었다. 2018년 그는 “연말까지는 소득주도 성장의 가시적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
  • [권혁주의 시선] 나랏빚 과속 스캔들

    [권혁주의 시선] 나랏빚 과속 스캔들 유료

    권혁주 논설위원 이쯤이면 '과속 스캔들'이다. 그런데도 어물쩍 넘어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파문에 파묻혀서다. 나랏빚 얘기다. 정부는 최근 '2020년 예산안'과 '국가 재정운용계획' 등을 잇달아 발표했다. 골자는 나랏돈 퍼 쓰기다. 일방 이해는 간다. 지금처럼 경제가 심각할 땐 곳간을 풀어 경기를 끌어올려야 하는 법이니까. 하지만 아무리 봐도 도가 ...
  • [권혁주의 시선] “예스 재팬, 노 아베”

    [권혁주의 시선] “예스 재팬, 노 아베” 유료

    권혁주 논설위원 얻을 것 많은 해프닝이었다. 서울 중구청이 'No Japan' 깃발을 명동 등지에 설치했다가 거둬들였다. 시민의 반발에 부닥쳤다. “순수한 시민운동을 왜 정부가 개입한 것처럼 만드는가” “개싸움은 국민이 한다. 정부와 지자체는 냉정함을 지켜라”라는 등의 의견이 쏟아졌다. 상인들은 “관광 안 오면 타격받는 건 일본이 아니라 우리다. 자살골 넣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