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도시청년의 I턴·J턴…경북형 모델 실험
    [서소문 포럼] 도시청년의 I턴·J턴…경북형 모델 실험 유료 ... 어른거린다. 도전 정신은 젊은이의 특권이다. 2년 전 시범 사업 이래 경북에 이주해온 청년 사업가는 87개 팀 152명이다. 경쟁률은 높다. 지난달 325명이 지원해 42명만 뽑혔다. 지자체에 귀농 지원 제도는 수두룩하다. 하지만 청년 창업에 초점을 맞춘 것은 경북도가 처음이다. 정착 사업엔 젊은이의 끼가 넘친다. 특산물 브랜드화에서 관광 콘텐트 제작, 게스트하우스·문화 공간 운영, ...
  • 작년 일자리 증가 1위는 '농부'
    작년 일자리 증가 1위는 '농부' 유료 ... yesok@joongang.co.kr] 사실 2016년까지 계속 감소하던 농업 관련 취업자 수가 지난해 급증한 것은 미스터리였다. 이번 마이크로데이터를 보면 실직자와 은퇴자 등의 '비자발적 귀농'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취업자 증가 인원 가운데 54.3%인 3만2430명은 '무급가족종사자'였다. 주당 18시간 이상 일하며 가족이나 친인척의 일손을 돕는 사람을 무급가족종사자라고 ...
  • [라이프 트렌드] 바다와 친구 되니 평생 일터 찾았네
    [라이프 트렌드] 바다와 친구 되니 평생 일터 찾았네 유료 ... 프로그램이다. 이진형 귀어귀촌종합센터장은 “해상에서 하는 일 외에도 양식장 경영, 수산물 유통, 수상 레저기구를 활용한 관광·체험 사업 등 어촌에서 할 수 있는 일은 무궁무진하다”며 “귀농 못지않은 미래 비전을 자랑하는 업종이 다양하다”고 말했다. ━ '바다와 함께' 귀어귀촌 박람회 오세요 . 귀어귀촌 박람회가 다음달 7~9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해양수산부가 ...